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감원, 이상외환거래 관련 NH농협은행에 대해 현장 검사

공유
0

금감원, 이상외환거래 관련 NH농협은행에 대해 현장 검사

이상 해외 송금' 관련 우리 신한 에 이어 순차적으로 검사 착수

금융감독원이 22일 이상 외환거래와 관련 NH농협은행의 현장 검사에 착수했다.[사진=농협은행]이미지 확대보기
금융감독원이 22일 이상 외환거래와 관련 NH농협은행의 현장 검사에 착수했다.[사진=농협은행]
비정상적인 외환거래가 전 은행권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금감원이 조사에 나섰다.

금감원은 22일 비정상적인 외환거래가 이뤄진 NH농협은행에 대한 현장 검사에 착수했다.

NH농협은행이 검사 대상에 오른 것은 가상자산거래소와 연관된 것으로 의심되는 외환송금 거래가 포착됐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NH농협은행은 가상자산거래소 연계계좌를 운영하는 만큼 이와 관련한 이상 외환송금 거래가 존재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금감원은 우리·신한은행에 대해 이상 외환거래 검사를 착수한 결과 자금의 대부분이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로부터 흘러 들어왔다. 다수의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이체된 자금은 무역법인 계좌로 모인 뒤 해외로 송금되는 구조였다.

금감원은 NH농협은행의 이상 외환거래 규모를 수천억원대인 것으로 보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내용이 밝혀진 것이 없다.

이와 관련 농협은행 관계자는 "오늘 금감원이 현장 검사를 나온 것이 맞다"며 "오늘 검사가 시작된 만큼 결과가 나온 것은 없으며, 성실히 검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은 NH농협은행 외에도 다른 은행에 대한 검사도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