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반기 금융권 '급여대장'은?···50억 수령한 정일문 한투 사장

공유
3

상반기 금융권 '급여대장'은?···50억 수령한 정일문 한투 사장

CEO 기준 2위는 김정태 전 회장, 42.8억 수령
최현만 회장, 정태영 부회장, 정영채 대표이사 뒤이어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사진=한국투자증권 홈페이지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사진=한국투자증권 홈페이지


올해 상반기 금융권 전체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CEO는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으로 집계됐다. 이는 17억원에 달한 성과급의 영향이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 사장은 올해 상반기 50억8916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증권사 당기순이익 1위를 달성해, 46억6476만원을 성과급을 받은 영향이다.

이어 김정태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올해 상반기 총 42억7800만원을 수령하며 두 번째 순위에 올랐다. 이는 임원퇴직금 규정에 따라 특별공로금 25억원이 지급된 결과다. 또한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이 34억8400만원을 수령하며 3위를 차지했다.

4위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으로 현대카드에서 12억9500만원, 현대커머셜에서 12억3700만원을 받아 총 25억3200만원을 수령했다. 이어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22억16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금융지주 회장 가운데는 김 전 회장을 제외하고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10억7900만원으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7억7400만원을,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6억5000만원을 수령했다. 다만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상반기 보수가 5억원 미만으로 공시기준에서 미달됐다.

은행장 중에서는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의 13억3600만원을 수령했으며,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이 9억78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4대 시중은행에서는 이재근 국민은행장이 8억3900만원, 박성호 하나은행장이 6억6400만원을 수령했다. 또한 진옥동 신한은행장과 이원덕 우리은행장은 5억원을 넘지 않아 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밖에 인터넷은행에서는 카카오뱅크의 김광옥 부대표가 7억8300만원, 윤호영 대표이사가 7억40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