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집중호우 피해 차량 1만여대...피해액 1400억원 육박

공유
0

집중호우 피해 차량 1만여대...피해액 1400억원 육박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집중 호우가 연일 이어지면서 1만여대 차량이 침수 피해를 봐 추정 손해액이 1400억원에 가까운 것으로 확인됐다.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현대해상,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5대 대형 손해보험사에 지난 8일부터 16일 오전까지 접수된 차량 침수 피해는 총 9760대에 추정 손해액은 1365억1400만원이었다.

이 가운데 침수 피해를 신고한 외제차만 3135대로 손해액만 781억원으로 추정됐다.이들 5대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시장 점유율은 90%를 넘는다.

나머지 중소형 손해보험사의 차량 피해 접수까지 합하면 피해 규모는 다소 늘어날 전망이다.
삼성화재는 지난 8일부터 16일 오전 7시까지 4천68대의 차량 침수 피해 신고를 받았고 추정 손해액은 636억4000만원이었다. 이 가운데 외제차는 1570대에 추정 손해액이 397억원에 달했다.

DB손해보험은 16일 0시 기준 2153건의 차량 피해 신고가 접수됐고 추정 손해액은 258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외제차는 633건에 추정 손해액은 140억원이었다.

현대해상은 16일 오전 7시 기준 1784건에 추정 손해액 233억8000만원에 달하는 차량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이 가운데 외제차는 364건에 손해액은 98억7000만원이 추정됐다.

KB손해보험은 16일 오전 9시 기준 차량 침수 피해 1468대에 추정 손해액 212억5000만원, 메리츠화재는 16일 오전 8시 기준 287건에 24억4400만원의 손해액이 추정됐다.

한편,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현대해상, KB손해보험은 이번 집중 호우로 침수 피해 등을 당한 고객의 차량을 위해 서울대공원 주차장 등을 임대해 침수 차량 견인 및 현장 보상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