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위 FIU '자금세탁방지 평가제도' 개편···17~19일 설명회 개최

공유
0

금융위 FIU '자금세탁방지 평가제도' 개편···17~19일 설명회 개최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자금세탁방지(AML) 평가지표를 개편하고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개편방안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금융위원회]이미지 확대보기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자금세탁방지(AML) 평가지표를 개편하고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개편방안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자금세탁방지(AML) 평가지표를 개편했다고 16일 밝혔다.

개편된 평가지표는 의무 대상기관 확대와 가상자산 등 새로운 자금세탁 위험 출현 등을 반영했으며,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개편방안 설명회도 개최한다.

FIU는 자금세탁방지 의무가 부여된 전자금융업자와 대부업자(2019년 7월), 가상자산사업자(2021년 3월), 온라인연계투자금융업자(2021년 5월)를 위해 △업권별 금융거래특성에 맞춘 AML 평가지표를 개발 △업권별 자금세탁위험에 대한 노출정도와 관리수준을 평가 등을 실시해 평가결과를 5단계로 등급화하고 개별회사에 안내할 계획이다.

더불어 금융회사 등의 평가자료 신뢰성 확보를 위해 각 회사가 입력한 평가자료 중 지나친 실적 입력과 같은 이상값에 대해 증빙자료를 요구하고, 증빙이 부적합한 회사에 대해서는 현장점검을 추진할 방침이다.

금융정보분석원 관계자는 "제도이행평가는 업권별 영업특성을 반영한 위험관리평가(분기별, 업권 내 비교), 전업권 공통사항을 반영한 종합평가(연례평가, 전체 비교)로 구분된다"며, "금융회사 등의 부담완화와 업무 효율화를 위해 종합평가 지표를 분기별로 실시되는 위험평가지표 중에서 선별·활용하도록 개편해 금융회사등은 종합평가를 위한 별도입력·절차가 필요없다"고 말했다.

한편, FIU는 금융회사의 이해를 돕기위해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오후 2시와 4시에 제도이행평가 개편 설명회를 개최한다. △17일 은행연합회 △18일 여신협회 △19일 금융투자교육원에서 각각 진행한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