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BC카드, 과기부 '데이터플래그십 주관사업자' 선정

공유
0

BC카드, 과기부 '데이터플래그십 주관사업자' 선정

BC카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올해 데이터플래그십 사업 주관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이미지 확대보기
BC카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올해 데이터플래그십 사업 주관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BC카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올해 데이터플래그십 사업의 주관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데이터플래그십 사업은 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주요 사회 현안을 해결하고 데이터 생태계를 활성화하고자 마련된 산·학·연관 협력 공공 프로젝트다. 과기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2013년부터 매년 새로운 과제에 대한 주관사업자를 선정해 왔다. BC카드가 이번에 주관사업자가 된 것이다.

올해의 과제는 가명정보 결합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다. 가명정보는 개인정보를 가명처리해 원래의 상태로 복원하는 추가정보의 시용이나 결합 없이 특정 개인을 알아 볼 수 없도록 한 정보다.

BC카드는 빅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TDI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오는 12월까지 여행 관련 소비, 개인별 이동 패턴 등 분산된 이종데이터에 대해 가명정보를 결합해 여행 큐레이션 서비스, 여행지별 상권 분석 서비스를 구축한다. BC카드는 여행객 특성을 개인 단위로 분석해 초개인화 된 여행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제주 지역 중심의 데이터 플랫폼도 구축해 한국관광공사와 제주관광공사에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후 지속적인 서비스 고도화로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신종철 BC카드 데이터결합사업TF장(전무)은 "BC카드는 금융사 중 유일한 가명 정보 데이터결합전문기관이다. 향후에도 BC카드는 국민 여행 만족도를 높이고 관광 산업의 디지털 혁신에도 적극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