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틀간 폭우로 차량 침수만 6000여대…외제차만 1900여대 달해

공유
0

이틀간 폭우로 차량 침수만 6000여대…외제차만 1900여대 달해

대형 손보 5개사 손해액만 774억원 규모…손보사, 손해율 관리 비상

200㎜가 넘는 집중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만 지난 8∼9일 이틀간 외제차 1900여대를 포함해 6000여대에 달하는 차량이 침수된 것으로 파악됐다.이미지 확대보기
200㎜가 넘는 집중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만 지난 8∼9일 이틀간 외제차 1900여대를 포함해 6000여대에 달하는 차량이 침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200㎜가 넘는 집중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만 지난 8∼9일 이틀간 외제차 1900여대를 포함해 6000여대에 달하는 차량이 침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선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로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등 대형 5개 손해보험사에 접수된 침수피해 사고 건수만 5657대에 달했다. 이들 5개 대형사의 손해액만도 774억원 규모다.

업체별로는 삼성화재가 10일 오전 8시 기준 2371대의 침수 피해가 접수 됐으며 DB손해보험은 0시 기준 1247대, 현대해상은 오전 7시 기준 1047대, 메리츠 화재는 오전 9시 기준 194대, KB손해보험은 오전 9시 30분 기준 798대의 침수 피해 신청을 받았다.

이들 침수 차량 중 외제차는 삼성화재의 939대를 비롯해 DB손해보험 397대, 현대해상 245대, KB손해보험 266대, 메리츠화재 47대 등 5개사만 합쳐도 1894대로 손해액만도 424억4000만원에 달했다. 중소형 손보사까지 합칠 경우 차량 침수 규모는 6000여대에 달하고 이 중 외제차는 1900대를 훌쩍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손해보험업계에서는 침수차량 보험접수에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 시 앞으로도 접수될 침수차량 접수 건수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 손보사 관계자는 "불과 이틀새 6000여대의 차량이 침수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며 "고가의 외제차 비중이 커서 손해보험사들의 손해율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 무엇보다 더 우려되는 것은 이번 주 폭우가 계속 예고된 만큼 손보업계의 손해율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