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저축은행 연체율 올라…상위 8곳이 대구·경북·경남소재

공유
0

저축은행 연체율 올라…상위 8곳이 대구·경북·경남소재

1분기 기준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평균 연체율 3.47% ··· 지난해 4분기대비 0.7%p ↑

올 1분기 저축은행의 평균 연체율이 지난해보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이미지 확대보기
올 1분기 저축은행의 평균 연체율이 지난해보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올 1분기 저축은행의 평균 연체율이 지난해보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방 소재 소형 저축은행들은 지역 경기 악화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연체율이 상승하는 추세다.

3일 예금보험공사에 따르면 올 1분기 기준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평균 연체율은 3.47%로 지난해 4분기보다 0.7%p 올랐다. 권역별로 보면 올해 1분기 평균 연체율은 대구·경북·강원 지역 저축은행이 6.33%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부산·울산·경남 지역 4.12%, 광주·전남·전북·제주 지역 3.51% 순이었다.

전국 저축 은행 가운데 연체율이 높은 상위 10개사 중 8곳이 대구와 경북, 경남에 몰려 있었다. 연체율 상위 10곳은 모두 지방 저축은행이었다. 자산 규모가 3000억원 이하이거나 3000억원 이상 1조원 이하인 중·소형 회사들이 대부분었다.

저축은행이 가장 많이 위치한 서울 지역의 경우 1분기 연체율이 2.43%로 가장 낮았지만, 지난해 4분기 2.37%에 비해서는 연체율이 0.06%p 높아졌다. 경기·인천 지역 연체율은 2.79%로 지난해 4분기에 비해 0.25%p 상승했다. 대전·충남·충북 지역도 지난해 말 대비 연체율이 0.24%p 상승한 3.11%로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올해 1분기 연체율은 0.17% 수준이다.

문제는 아직 통계에 잡히지 않은 2분기와 다가올 3분기에도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것이다. 업계는 2분기 연체율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금리 인상으로 인해 변동금리로 대출 받은 차주의 이자 부담이 커지고, 물가 상승으로 가처분 소득이 줄면서 연체가 조금씩 늘고 있다"며 "시중은행에서도 대출받은 다중채무자 고객이 많아 만약 차주가 한계에 도달한다면 저축은행에서부터 문제가 드러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