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교보생명, 상장 적격여부 심사 받는다…IPO관문 통과할까

공유
0

교보생명, 상장 적격여부 심사 받는다…IPO관문 통과할까

교보생명은 한국거래소가 상장공시위원회를 열어 상장이 적격한지를 판단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교보생명이미지 확대보기
교보생명은 한국거래소가 상장공시위원회를 열어 상장이 적격한지를 판단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한국거래소가 상장공시위원회를 열어 상장이 적격한지를 판단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12월21일 상장 예비심사를 신청한 지 6개월여 만이다.

거래소는 오는 8일 상장공시위원회를 열어 교보생명에 대한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교보생명의 상장 여부는 빠르면 내일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교보생명은 "거래소로부터 상장공시위원회가 진행될 것이란 통보를 받았다"며 "상장을 통해 기업가치와 신뢰를 더 높이고, 생명보험 업계를 선도하는 회사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보생명은 지금을 상장 적기로 판단하고 있다. 3분의2가 넘는 주주가 조속한 상장을 원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교보생명에 따르면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지분 33.7%)은 특수관계인 지분까지 36.9%를 확보하고 있다. 여기에 우호지분 등을 더하면 주주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은 상황이다.

교보생명은 IPO가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주주간 분쟁도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애초에 분쟁의 단초가 공정시장가치(FMV)였던 만큼 IPO를 통해 가장 합리적이고 투명한 FMV를 산출해 낼 수 있기 때문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회사 차원에서 오랜 시간 성실히 준비해 상장 예비심사의 핵심 요건인 사업성과 내부통제 기준을 충족한 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