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감원장과의 만남 앞둔 저축은행 행보 ①예적금 금리인상 '선제 대응'

공유
0

금감원장과의 만남 앞둔 저축은행 행보 ①예적금 금리인상 '선제 대응'

저축은행업계는 투자처를 잃은 자금이 파킹통장으로 몰리는 추세에 맞춰 선제적 대응으로 예적금 금리인상에 나섰다. 또한 오는 8일에는 금감원장과의 간담회도 예정돼 있어 이 자리에서 예대금리차 축소나 금리인하 발언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이미지 확대보기
저축은행업계는 투자처를 잃은 자금이 파킹통장으로 몰리는 추세에 맞춰 선제적 대응으로 예적금 금리인상에 나섰다. 또한 오는 8일에는 금감원장과의 간담회도 예정돼 있어 이 자리에서 예대금리차 축소나 금리인하 발언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축은행업계가 오는 8일 이복현 금감원장과의 만남을 앞둔 가운데 앞서 열린 시중은행 CEO 간담회처럼 예대금리차 축소관련 주문이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 특히, 지난 5일 서울 중구 여신금융협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장과 14개 여신전문사 CEO와의 간담회에서도 금융소비자를 위해서 금리인하요구권으로 고객 금리부담 줄여야한다는 발언이 나온 만큼 저축은행에 대한 요구도 금리인하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저축은행들이 보여준 행보와 함께 향후 대응 상황을 전망해보고자 한다. <편집자주>

저축은행들은 지난달 20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의 은행권에 대한 이자 장사 지적 이전부터 예대금리차 축소를 위해 금리인하에 나서는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최근 주식, 가상화폐, 부동산 등의 시장이 침체되며 갈 곳 잃은 뭉칫돈이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의 파킹통장으로 유입되고 있다. 저축은행들은 경쟁적으로 파킹통장 금리 인상에 나서며 가입자 유치와 예대 마진 감소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고 한다.

다만, 주요 수입원이 예적금에 의존해온 저축은행 입장에서 예적금 금리인상으로 선제적 대응을 이미 시행한 바 있음에도 오는 8일 간담회에서 추가로 나올 수 있는 예대금리차 축소나 대출금리인하 발언에 긴장하고 있다.

◆ 투자처 잃은 뭉칫돈···'단기간 높은 이자' 주는 저축은행으로 逆머니무브


중·장년층의 정기예금 비율이 높은 저축은행은 최근 모바일 플랫폼 활성화로 젊은 층의 자유입출금식 예금 잔액이 점차 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주식, 가상화폐, 부동산 등의 시장 침체로 투자처를 잃은 뭉칫돈이 최근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의 파킹통장으로 유입되고 있다. 파킹통장은 잠깐 주차하듯 단기간 돈을 맡겨도 높은 이자를 주는 통장을 말한다.

원래 금융사들은 정기적으로 수신이 유입되지 않아 수신고 유지 현황에 변동성을 키울 수 있기 때문에 파킹통장에 높은 금리를 책정하지 않았다.

그런데 지난해 10월 토스뱅크가 예치액 1억원까지 연 2% 금리를 주는 '토스뱅크 통장'을 출시하며, 출시 반년이 지난 6월27일 기준 가입자 360만명을 돌파하는 성과를 이뤘다. 이같은 토스뱅크의 파킹통장 성공사례에 자극을 받은 저축은행들도 파킹통장 금리 인상에 나서며 최근 연 3%대의 예적금 상품이 출시되고 있다.

◆ 두 마리 토끼 잡는 파킹통장 금리 인상···예대금리차 감소·가입자 유치 효과


지난 5월31일 OK저축은행은 비대면 계좌개설이 가능한 수시입출식 보통예금 'OK읏통장'의 최고 금리를 연 1.2%에서 3%로 인상했다. 예치금 500만원 이하는 최고 연 3%, 500만원 초과분에 대해서는 최대 연 1.0%를 적용한다. 조건 없이 받을 수 있는 기본 금리는 구간별로 각 연 2.8%, 연 0.8%다.

웰컴저축은행도 6월10일자로 5000만원 한도인 '웰컴 직장인사랑 보통예금'의 기본 금리를 연 0.5%에서 연 1.5%로 인상했다. 해당 예금은 우대금리 조건을 충족한다면 최고 연 3%까지도 받을 수 있다. 웰컴저축은행 파킹통장 금리 인상에 따라 자금 유입속도는 빨라지며 보통예금 비중이 전체 예수금의 20%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또한, 지난 7월1일 SBI저축은행은 1억원 이하까지 적용 가능한 보통예금상품 '사이다뱅크'의 금리를 0.6%포인트 올렸다. 이에 파킹통장의 기본금리는 연 1.6%에서 연 2.2%로 상승했다. 보통예금은 0.6%포인트 인상된 2.2% 금리가 적용되며, 복리정기예금은 0.28%포인트 인상된 3.53% 금리로 변경되면서 파킹통장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 저축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 금리, 6개월만에 0.70%p 증가


6월30일 기준 가장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저축은행 상품은 △HB저축은행의 e-회전정기예금(연 최고 3.55%) △키움예스저축은행 e-회전yes정기예금(연 최고 3.52%) △키움예스저축은행 SB톡톡 회전yes정기예금(연 최고 3.5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3.5%가 넘는 예금 금리 상품들이 즐비한 가운데, 6월30일 기준 79개 저축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 금리는 연 3.07%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초와 비교하면 6개월만에 0.70%p가 오른 수치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최저금리의 기준이 되는 상황에서 지속적인 기준금리의 상승은 저축은행의 예금금리 또한 끌어올리고 있어 금융소비자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다.

다만, 23년7개월만에 (6월)물가상승률이 6.0%를 기록하면서 오는 7월13일 열리는 금통위에서 '빅스텝'(기준금리 0.50%p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기준금리의 인상은 예적금 금리의 인상을 초래하고 결국 조달비용이 올라간 저축은행은 예대금리차를 다시 늘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며, "당국의 추가적 예적금 금리 인상의 압박은 저축은행의 조달비용 등 코스트가 늘어나는 결과로 이어져 장기적으로는 저축은행의 수익성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