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준금리 인상에···저축은행 예금금리도 고공행진

공유
0

기준금리 인상에···저축은행 예금금리도 고공행진

저축은행들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주요 시중은행이 수신금리를 인상하자 자금이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예금금리를 올리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이미지 확대보기
저축은행들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주요 시중은행이 수신금리를 인상하자 자금이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예금금리를 올리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축은행들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주요 시중은행이 수신 금리를 인상하자 자금이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예금 금리를 올리고 있다.

19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정기예금 12개월 평균금리는 연 2.67%로 나타났다. 이는 한 달 전(2.53%)보다 0.14%p 오른 것이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p 이상 상승했다.

저축은행권의 정기예금 최고 금리는 2018년 말 이후 약 3년 반 만에 3%를 넘었다. 은행별로는 키움저축은행이 3.20%로 가장 높았으며 참 저축은행 3.10%, 더블저축은행 3.05% 등이 뒤를 이었다.

주요 저축은행 중에서는 상상인저축은행이 2.86%로 가장 높았다. 이어 OK저축은행 2.85%, 한국투자저축은행 2.81%, 웰컴저축은행 2.70%, SBI저축은행 2.65% 순이다.

일부 특판 상품의 경우 주요 저축은행도 연 3% 이상의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SBI저축은행은 36개월 가입 기준 최고 금리가 연 3.05%인 'SBI회전 복리정기예금'을 이달 말까지 판매한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러한 기조는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