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중차대한 시기, 비상한 각오로 소임 다할 것"

공유
0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중차대한 시기, 비상한 각오로 소임 다할 것"

17일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에 김소영 서울대 교수 임명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된 김소영 서울대 교수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된 김소영 서울대 교수 [사진=뉴시스]
"국내외 금융리스크가 확대돼 경제·금융 전반이 어려운 중차대한 시기에 부위원장으로 취임한 만큼, 비상한 각오로 소임을 다하겠다"

17일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된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가 임명 발표 직후 출입기자단에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금융위 부위원장에 경제1분과 인수위원이었던 김 교수를 임명했다. 금융위 부위원장에 관료가 아닌 외부 출신이 임명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1967년생인 김 교수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예일대에서 경제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은 금융전문가다. 한국은행 자문교수를 여러 차례 역임했고 국제결제은행(BIS) 자문역, 홍콩중앙은행연구소 연구위원 등을 지낸 국제금융의 전문가로도 꼽힌다.

김 부위원장은 최근까지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1분과 위원으로 참여해, 이른바 윤석열 대통령의 '경제 책사'로도 불릴 만큼, 새 정부의 경제정책에 많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 부위원장은 "새로 오실 금융위원장과 함께 손발을 맞춰 새 정부 국정철학이 구현될 수 있도록 국정과제를 충실히 이행하겠다"며 "또한 금융 행정 개혁과제를 잘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