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개월 만에 떨어진 수입물가···국제유가 하락 영향

공유
0

4개월 만에 떨어진 수입물가···국제유가 하락 영향

수출물가 전월比 1% 상승···환율 급등에 석탄·석유제품 가격 뛰어

수출물가지수 등락률 [자료=한국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수출물가지수 등락률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국제유가가 하락세로 돌아서며 국내 수입물가도 4개월 만에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수출물가는 원·달러 환율이 급등으로 1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4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수출물가지수가 126.81로 전월 대비 1% 올랐다. 이는 4개월 연속 상승이다. 또한 전년 동월 대비 21.4% 상승하며, 15개월 연속 상승세다. 해당 상승세 원인은 원·달러 환율 폭등이다. 지난해 3월 1131원이었던 월 평균 환율은 지난 3월 1221원으로 8%나 올랐다. 이어 지난달에는 1232.3원으로 0.9%상승세를 보였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0.2%, 공산품이 1%씩 올랐다. 특히 석탄 및 석유제품이 1.6%, 화학제품과 기계 및 장비가 각각 1.4%, 1.8%씩 올랐다. 이에따른 계약통화기준 수출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3%, 전년 동월 대비 11.6%씩 상승했다.

수입물가지수 등락률 [자료=한국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수입물가지수 등락률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147.95로 전월 대비 0.9% 떨어졌다. 이는 국제유가가 하락한 가운데 광산품, 석탄 및 석유제품 등 수입 물가가 감소한 탓이다. 실제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 3월 평균 배럴당 110.93달러에서 4월 102.82달러로 전월 대비 7.3%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원재료 수입물가가 광산품 중심으로 전월 대비 2.2% 하락했다. 중간재는 제1차금속제품, 화학품 등이 상승했지만,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이 하락하며 소폭(0.1%) 내렸다. 자본재 수입물가도 전월 대비 0.7% 내렸지만, 소비재는 같은 기간 0.4% 상승했다. 이에 따른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1.4% 하락했다. 다만 전년 동월 대비 24.7% 상승했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