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 사모펀드 IMM과 로봇 스타트업 ‘베어로보틱스’ 투자

공유
0

KT, 사모펀드 IMM과 로봇 스타트업 ‘베어로보틱스’ 투자

식품서비스 로봇 스타트업 ‘베어로보틱스’, 1000억원 규모 투자 유치
KT·소프트뱅크와 전략적 파트너쉽 통해 전세계로 영업 확대

베어로보틱스의 식품 서비스 로봇 ‘서비(Servi)’ [사진=베어로보틱스 홈페이지]이미지 확대보기
베어로보틱스의 식품 서비스 로봇 ‘서비(Servi)’ [사진=베어로보틱스 홈페이지]
KT와 한국 사모펀드 IMM 프라이빗에쿼티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기반을 둔 식품서비스 로봇 스타트업의 대규모 투자유치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현지시각) 식품서비스 로봇 스타트업 ‘베어로보틱스’가 8100만달러(한화 10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국내 대표 사모펀드사인 IMM 프라이빗에쿼티가 주도했으며, KT와 전 맥도날드 CEO가 설립한 벤처 캐피털 회사 클리브랜드 애비뉴(Cleveland Avenue)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어로보틱스는 2020년부터 5000대 이상의 식품 서비스 로봇 ‘서비(Servi)’을 출하했다. 서비는 3D 카메라로 주변 지형과 사물을 인식해 주방과 테이블 사이에 여러 겹의 트레이에 음식과 음료를 운반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기반으로 베어로보틱스는 현재 현재 한국의 파리크라상, TGIF, 빕스 등을 포함해 미국의 데니스, 칠리스, 펩시와 같은 업계 주요 플레이어들과도 협력 관계를 맺은 상태다.

베어로보틱스는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삼아 전 세계로 로봇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소프트뱅크 로보틱스와 KT라는 한·일 양국에서 손꼽히는 ICT 기업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특히 베어로보틱스는 최근 스페인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2’에서는 국내 파트너사인 KT를 통해 방역 로봇을 새롭게 선보인 바 있다.

베어로보틱스는 올해 2개의 새로운 로봇을 출시할 계획이다. 하나는 이동 중에도 공기질을 감지할 수 있는 로봇이며, 다른 하나는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로비에서 건물의 고층까지 배달하는 로봇이다.

베어로보틱스 관계자는 “추가적인 제품군 확대와 기능 고도화를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자율주행, 로보틱스, 인공지능 분야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비롯해 서비스 관리, 사업개발 등 전 직군에 걸쳐 우수 인재를 적극 영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