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국 개인소득 1위 지역은 '울산'

공유
0

전국 개인소득 1위 지역은 '울산'

[글로벌이코노믹=이성호기자] '울산'이 1인당 개인소득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혔다.

24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1년 지역소득 추계'에 따르면 16개 시도의 지역내 총생산은 울산이 6253만원으로 가장 컸고 충남(2502만원), 전남(3532만원), 경북(3070만원), 서울(2829만원), 경남(2675만원), 충북(2502만원)은 전국 평균 2497만원을 상회했다.

반면 대구(1516만원), 광주(1765만원), 부산(1810만원)은 하위권으로 조사됐다.
1인당 개인소득에서도 울산이 제일 앞섰다. 울산의 1인당 소득은 1854만원으로 전국 평균 1447만원보다 400만원 가량을 더 벌었다.서울(1684만원), 부산(1484만원)이 뒤를 따랐다. 하위그룹은 전남이 1인당 1226만원으로 가장 낮았고 강원(1253만원), 충남(1274만원)도 전국 평균 이하를 기록했다.

소비에서는 서울의 씀씀이가 가장 컸다. 서울의 1인당 민간소비는 1683만원으로 소득과 엇비슷했다. 울산은 1353만원, 경기는 1334만원으로 민간소비 빅3를 형성했다.

하위지역으로는 전남(1039만원), 충북(1062만원), 전북 1066(만원) 등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