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나무, '자립준비청년' 지원 위해 6억6000만원 쏜다

공유
0

두나무, '자립준비청년' 지원 위해 6억6000만원 쏜다

아름다운재단과 협력해 200여명에 2년간 보조금 지급

두나무의 송치형 이사회 의장(왼쪽)과 이석우 대표이사.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두나무의 송치형 이사회 의장(왼쪽)과 이석우 대표이사. 사진=뉴시스
두나무가 사회적 취약 계층인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 지원을 위해 아름다운재단과 협업, 총 6억6000만원 규모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지원 사업은 자립준비청년 200여 명에게 향후 2년간 보조금을 지급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구체적으로는 △대학 진학생을 위한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문화 생활 공유를 돕는 '청년 커뮤니티활동 지원사업' △주거·의료·생계비 긴급 구제를 위한 '생활안정 지원사업' 등 3가지 형태로 구분된다.

자립준비청년이란 만 18세를 넘겨 아동양육시설 등 보호 시설을 퇴소, 공식적으로 독립을 앞둔 이들을 일컫는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한 해 평균 약 2500명의 자립준비청년들이 사회에 첫 발을 내딛어왔다.

아름다운 재단은 지난 2000년 8월부터 20년 넘게 소외 계층 지원·기부 문화 확산 등의 사업을 추진해온 비영리 공익재단이다. 창립 직후부터 지금까지 약 20년간 꾸준히 자립준비청년들을 지원해왔다.

두나무는 올 7월 12일 "향후 5년간 총 5000억원을 투자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스타트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지원 사업 외에도 여러 사회적 기업들과 협력, 일자리 체험형 인턴십 제도를 도입하는 등 후속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자립준비청년들에겐 일시적 금융 지원보다는 보다 근본적인 자립 역량 강화, 입체적 지원책 등이 필요하다"며 "사회의 차별 인식을 개선, 이들이 당당한 사회 구성원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