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배구조 분석] 비바리퍼블리카, 증시 위축에 IPO 괜찮을까?

공유
2

[지배구조 분석] 비바리퍼블리카, 증시 위축에 IPO 괜찮을까?

상장전 마지막 투자유치에서 계획한 자금 모으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영업수익은 급증했지만 계속되는 적자는 부담으로 작용, 기업가치 인정 못받으면 상장 연기할 수도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금융 플랫폼인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의 IPO(기업공개)가 증시 위축이라는 상황을 맞으면서 성사 여부에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내년을 목표로 상장을 추진해 왔으나 몸값 고평가 논란에 이어 IPO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내년 상장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상장을 위한 마지막 투자유치 단계에서 계획한 투자금을 다 모으지 못하면서 IPO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전자금융거래법에 따른 전자지급결제대행업과 기타 소프트웨어개발업 등을 영위하기 위해 2013년 4월 23일에 설립됐습니다.

설립시 자본금은 5000만원이었으나 여러 차례 유·무상증자 등을 거쳐 올해 3월 말 현재 자본금은 327억6953백만원입니다. 액면가는 200원입니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최대주주는 이승건 대표로 지분 16.43%(2691만4657주)를 갖고 있습니다. 소액주주의 비중은 27%에 이릅니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상장이 늦춰질 것이란 전망에는 시장 악화가 가장 큰 요인이며 비바리퍼블리카의 계속된 적자도 상장을 추진하는데 불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수익(매출액)이 7808억원으로 지난 2016년의 34억원에 비해 무려 230배 가량 급증했으나 지난해 영업이익이 –1796억원, 당기순이익 –2160억원으로 적자 규모도 불어났습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최근 진행한 투자유치에서 IPO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투자자금 유치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비바리퍼블리카는 모건스탠리(MS)와 크레디트스위스(CS)를 프리 IPO 자문사로 선정하고 최대 1조원 규모로 투자자 모집을 진행해 왔습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시장에서 15조원에서 20조원 수준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증시 위축으로 잠재 투자자들이 몸값에 부담을 느껴 투자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바리퍼블리카 측에서는 기존 투자 유치 과정에서 평가받은 몸값이 있어 하향 조정하기도 쉽지 않은 처지에 놓여 있습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해 6월 진행한 시리즈 G 투자유치 과정에서 약 8조20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 받은 바 있습니다.

한국산업은행이 1000억원, 미국계 사모펀드 알키온캐피탈이 840억원 상당의 투자를 했고 알토스벤처스, 그레이하운드 등도 주요 투자자로 등장했습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기존 재무적 투자자(FI)들을 의식해서라도 몸값은 낮출수 없는 처지이기 때문에 증시가 위축된 상태에서 몸값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것 보다는 상장을 늦추는 것이 낫다고 시각도 있습니다.

비바리퍼블리카 내부에서는 2025년께 IPO를 추진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내부 회의에서 "최근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최적의 IPO 시점은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올해 IPO 시장에서 대어로 주목 받던 비바리퍼블리카가 연내 상장을 연기하게 되면 현대엔지니어링, SK쉴더스, 원스토어에 이어 대형 기업들의 연내 IPO가 좌절된 셈입니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주식은 장외시장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비바피퍼블리카의 장외시장 주가도 증시가 침체되면서 큰 폭으로 하락해 있는 상태입니다.

장외주식거래사이트인 38커뮤니케이션에 따르면 비바리퍼블리카의 52주 최고가는 14만5000원이며 28일 거래된 가격은 6만7500원으로 최고가 대비 53% 가량 하락한 수준입니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총 발행주식수는 1억6384만7662주로 장외시장 거래가 6만7500원을 기준으로 하면 시가총액이 11조597억원 규모로 추정됩니다.

증권가에서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증시 위축으로 기업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면 상장을 연기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투자심리가 회복되면 IPO 시기가 빨라질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