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배구조 분석] KT, 내년 지주사 전환 가능할까?

공유
5

[지배구조 분석] KT, 내년 지주사 전환 가능할까?

구현모 사장 임기 내년 3월로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과 맞물려…지주사 추진 여부에 대한 공식 입장 발표는 없어, 구현모 사장의 1000만원 벌금형은 ‘부담’

구현모 KT 사장. 사진=KT
구현모 KT 사장. 사진=KT
증권가에서는 KT가 내년에 물적분할을 통해 지주회사로 전환할 것이라는 얘기가 돌고 있습니다.

KT의 지주회사 전환 추진은 물적분할로 인해 모기업의 주가가 크게 떨어지기도 하고 지주회사 전환으로 정치권과의 갈등이 빚어지는 사례도 나오고 있어 KT의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T의 지주회사 전환은 무엇보다 구현모 사장(대표이사)의 임기가 내년 3월로 예정되어 있어 구 사장의 연임 여부와도 직결될 수 있는 사안이기도 합니다.

하나금융투자 김홍식 연구원은 KT가 내년 물적분할을 통해 지주사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김홍식 연구원은 “IDC 5개 국사 분사를 계기로 KT 지배구조 개편에 대한 문의가 많아지고 있는데 구현모 CEO의 연임 가능성이 높다고 보면 2023년에는 물적 분할을 통한 지주사 전환이 예상된다”고 분석했습니다.

김 연구원은 “KT는 SK텔레콤과 달리 주인이 없는 회사로 대주주 지분율 변동이 수반될 수 있는 인적분할을 추진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라며 물적분할의 가능성에 비중을 뒀습니다.

김 연구원은 “일부 투자가들은 LG화학의 사례를 들어 KT 물적분할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LG화학과는 정반대의 상황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T는 공식적으로 지주회사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적은 없습니다. 그러나 KT는 증권가에서 나오는 지주회사로 전환할 것이라는 분석보고서에 대해 부정하지도 않았습니다. KT가 지주회사로 전환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는 반증이 될 수 있는 대목입니다.

KT가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구현모 사장의 연임 여부가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습니다.

구현모 사장은 지난 2020년 3월 30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3년의 임기로 신규 선임됐습니다.

KT의 지주회사 전환 여부에 대한 결정은 구 사장에 대한 재선임이 이뤄지기 전인 내년 3월 정기주주총회 이전에 구체화되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구 사장이 내년 3월 정기주총에서 재선임 된 후 지주회사 전환을 추진할 경우 ‘장기집권을 위한 포석’이라는 비난에서 벗어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내년의 정기주총에서는 지주사 전환 문제가 본격 거론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구현모 사장의 임기는 내년 3월로 되어 있지만 구 사장은 정치자금범 위반 혐의로 1000만의 벌금형을 받으면서 오는 31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새노조 측으로부터 ‘해임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구현모 사장은 국회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기부한 혐의로 벌금 1000만원의 약식 명령을 받았습니다. 구 사장과 함께 명의를 빌려주는 방식으로 가담한 KT 고위 임원들도 벌금 400만~500만원의 약식명령에 처했습니다.

법원은 구 사장을 포함한 KT 전·현직 임원들이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상품권깡’ 방식으로 11억5000만원 상당의 비자금을 조성, 이중 4억3800만원을 국회의원 99명에게 불법 후원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에 KT새노조 측은 구현모 사장의 해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T새노조는 국민연금공단에 공문을 발송해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새노조 측은 “구 사장과 임원들이 유죄를 선고받은 범죄는 회사 돈으로 조성한 비자금을 개인의 명의로 국회의원들에게 전달한 죄”라며 “죄명은 정치자금법 위반이지만 내용적으론 회사 돈으로 조성한 비자금을 멋대로 개인 명의로 바꾸어 송금한 공금 횡령, 유용이 내포된 중대 범죄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KT 정기주주총회는 오는 31일 예정돼 있으며 국민연금공단은 지난해 말 현재 지분 12.68%를 보유한 최대주주입니다.

그러나 KT새노조 측의 구현모 사장에 대한 해임 요구는 오는 31일의 정기주주총회에서 의제로 상정될 가능성이 희박하기 때문에 구 사장의 임기는 실질적으로 내년 3월까지 보장될 것으로 보입니다.

KT는 그동안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수장과 경영진이 물갈이 된 사례가 적지 않았으나 자체적으로 낙하산 인사를 차단시킬 수 있는 투명한 최고경영자 선출 시스템을 마련해 놓고 있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입니다.

KT는 지배구조위원회가 CEO 후보를 선정하면 회장 후보심사위원회가 심사를 진행하고, 이사회가 최종후보를 선정하는 식으로 CEO를 선출합니다. 이 과정을 거쳐 처음으로 뽑힌 CEO가 현재의 구현모 사장입니다.

구현모 사장이 새노조 측의 ‘해임 압력’ 등 당면한 어려움을 헤쳐 나가기 위해 지주사 전환 카드를 사용할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증권가에서는 KT가 오는 31일 정기주주총회를 끝마친 후 구현모 사장의 재선임을 위해 지주사 전환을 위한 ‘군불때기’에 들어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