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반기문 이사장 "ESG는 기업 경영 필수조건"

공유
0

반기문 이사장 "ESG는 기업 경영 필수조건"

한수원 초청강연…'기후변화 위기대응과 한수원 역할' 특강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14일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한수원이미지 확대보기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14일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한수원
반기문 보다나은미래를위한반기문재단 이사장(전 UN 사무총장)은 ESG의 중요성에 대해 기후 위기를 막기 위한 정부‧기업‧시민의 공동 대응을 강조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14일 경주 본사에서 반기문 이사장을 초청해 ‘기후변화 위기대응과 한수원의 역할’ 주제의 특강을 개최했다.

반기문 이사장은 제8대 UN 사무총장으로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정을 끌어낸 주역으로, 2019~2021년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을 역임한 기후환경 분야 권위자이며, 글로벌 오피니언 리더이다.

이번 특강은 한수원이 오피니언 리더들의 경험·통찰을 경영 전반에 접목해 국가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기획한 첫 초청 강연이다.

김숙 전 주UN 대사와 정재훈 한수원 사장 등 한수원 임직원이 참석했다.

반기문 이사장은 강연에서 “기후 위기는 오늘날 인류가 직면한 가장 큰 과제다. 정부‧기업‧시민 모두가 공동 대응해야 한다”면서 “기업의 입장에서 환경·사회·지배구조(ESG)는 기업경영의 필수조건이자 생존전략으로 정착되고 있으므로 정부·기업은 ESG 확립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더해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산업의 대전환이 요구되는 시대에 원전·SMR(소형모듈형원전)의 전략적 활용을 해야한다”며 “원자력발전을 책임지는 한수원이 앞으로 더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원전과 신재생에너지의 공존 등 에너지사업 현실에 기반한 ESG 경영으로 탄소중립시대를 앞당기는데 한수원이 소임과 책무를 다할 것”이라며 “공공기관으로써 환경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신뢰받는 한수원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