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배구조 분석] 이마트, 정용진 부회장 최대주주 등극후 공격적 M&A…자산 매각도 병행, 정 부회장 신세계 주식 없어

공유
0

[지배구조 분석] 이마트, 정용진 부회장 최대주주 등극후 공격적 M&A…자산 매각도 병행, 정 부회장 신세계 주식 없어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공격적인 M&A(인수합병)를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정 부회장이 최대주주로 등재되어 있는 이마트의 지배구조에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 부회장은 이마트의 최대주주이지만 신세계 주식은 한주도 갖고 있지 않습니다. 이명희 회장이 지난해 9월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 지분 중 일부를 정 부회장에게 증여하면서 정 부회장은 이마트 최대주주 지위에 등극했습니다.

이명희 회장은 또 보유한 신세계 지분 가운데 일부를 정유경 신세계 백화점부문 총괄사장에게 증여해 정 총괄사장은 신세계의 최대주주가 됐습니다. 신세계그룹의 남매경영이 자리잡아가는 모습입니다.

정용진 부회장은 이마트의 최대주주로 오른 후 올해 이마트를 통한 M&A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이마트는 올해 2월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1000억원에 사들여 SSG랜더스(신세계야구단)로 이름을 바꿨습니다. 지난 5월에는 이베이코리아 지분 80.01%를 3조4404억3000만원에 매입키로 했습니다.

이마트는 이어 7월에는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17.5%를 4742억5350만원에 사들이기로 했습니다.

이마트는 정용진 부회장이 최대주주로 오른후 연초부터 7월까지 4조146억8350만원에 달하는 M&A를 실시했습니다.

정유경 총괄사장이 최대주주로 있는 신세계는 지난달 코스닥의 보툴리눔톡신 업체인 휴젤 지분 인수를 검토했으나 최종적으로 지분을 인수하지 않기로 결정해 이마트의 M&A 행보와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마트가 올해 3월말 현재 보유하고 있는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3176억원에 불과합니다. 연결기준으로는 1조638억원에 이릅니다.

이마트는 지난 5월 이마트 가양점 토지 및 건물을 현대건설 컨소시엄에 6820억원 규모에 매각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마트 성수동 본사에 대한 매각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마트의 이같은 자산 매각 추진은 올해들어 부쩍 많아진 M&A로 인해 이베이코리아 인수 등으로 필요한 자금을 충당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마트는 이름이 널리 알려진 많은 자회사들을 두고 있습니다. 신세계그룹은 올해 3월말 현재 44개의 계열사를 두고 있는데 이마트는 신세계그룹에 속한 계열사입니다.

이마트의 자회사로는 올해 3월말 현재 상장법인으로 신세계푸드(지분 46.87%), 신세계I&C(35.65%), 신세계건설(42.70%)을 두고 있습니다.

비상장사로는 조선호텔앤리조트(99.96%), 에스에스지닷컴(50.08%), 이마트24(100%), 제주소주(100%), 스타벅스코리아(50.0%, 지분 17.5% 추가확보), 이마트에브리데이(99.28%), 신세계영랑호리조트(100%), 신세계엘앤비(100%), 신세계프라퍼티(100%), 신세계티비쇼핑(47.83%), 신세계야구단(100%) 등을 갖고 있습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 이마트 최대주주는 정용진 부회장, 국민연금 올들어 84만주 매각


이마트의 올해 3월말 현재 지분 분포는 정용진 부회장이 지분 18.56%(517만2911주)를 갖고 있는 최대주주입니다.

이명희 회장은 지분 10.0%(278만7582주)를 보유한 특수관계인입니다. 이 회장은 지난해 9월 정 부회장에게 지분 8.52%(229만2512주)를 증여해 지분을 10%로 낮췄습니다.

이마트의 정 부회장과 특수관계인이 갖고 있는 지분은 28.56%(796만493주)에 이릅니다.

이마트는 지난 3월 네이버와 전략적 사업제휴를 결정하면서 보유하고 있던 자기주식 82만4176주를 처분했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은 2019년 높였던 이마트 지분을 계속해서 팔고 있습니다. 올해들어 3월말까지 12만9794주를 팔았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은 올해 6월 24일 현재 이마트 지분을 9.63%(268만4211주)까지 낮췄습니다. 올해들어 국민연금공단이 처분한 이마트 주식은 지분 3.02%(84만1583주)에 달합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 정용진 부회장, 이마트 미등기임원으로 등재


이마트의 올해 3월 말 현재 등기임원은 사내이사로 강희석 대표, 권혁구 이사, 강승협 이사 등 3명이 등재되어 있습니다. 정용진 부회장은 미등기임원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사외이사로는 서진욱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 김연미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부교수, 신언성 공인회계사, 한상린 한양대 경영대 교수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신언성 사외이사는 효성중공업 사외이사도 겸직하고 있습니다.

이마트는 올해 1분기 감사위원회 위원을 제외한 사외이사 1명에 2400만원, 감사위원회 위원 3명에게는 1인당 평균 2200만원을 지급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이사회 활동을 보면 올해 1분기 사내이사와 사외이사는 100%의 출석률에 100%의 찬성률을 보였습니다.

지난해에는 권혁구 대표가 92%의 출석률, 2명의 사내이사들은 100%의 출석률에 모두 100%의 찬성률을 나타냈습니다. 사외이사들은 100% 출석에 100%의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