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진, 전기차 충전기·태양광 설비 구축…친환경 물류활동 강화한다

공유
0

한진, 전기차 충전기·태양광 설비 구축…친환경 물류활동 강화한다

지난해 12월 전국 주요 택배 터미널에 전기차 충전기 본격 운영
올해 태양광 발전설비 운영 등 친환경 물류 인프라 지속 확대
ESG 경영 강화 및 지속가능한 경영환경 조성

사진=한진.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한진.
㈜한진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와 태양광 발전소를 통한 전기차 충전사업 및 발전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진출해 친환경 물류활동을 강화한다. ㈜한진은 올해 전국 택배/물류 사업장을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대해 택배 차량 외에 전기 화물차 대상으로도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전기차 관련 사업을 다각화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앞서 ㈜한진은 지난 2021년 제주도에서 전기차 택배 차량 시범운영을 진행하고 택배 차량 전기차 전환을 위해 택배 터미널 내 전기차 충전사업을 검토해왔다. 친환경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국내 물류산업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지난해 8월 한국에너지공단의 전기차 충전기 설치지원사업에 선정, 서울 구로 터미널, 강서 터미널, 광주 터미널, 제주 터미널 총 4개 택배 사업장에 전기차 충전기 6기 설치를 완료했고 지난해 12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전기차 충전 사업과 함께 태양광 발전설비 인프라도 구축, 전력을 스스로 공급하고 판매도 할 수 있는 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9월 한국에너지공단의 태양광 건물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강원도 원주 택배 터미널에 태양광 발전소를 2월에 준공할 예정이며 이후 태양광 인프라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한진 관계자는 “탄소배출 감축을 위한 전기차 전환 등 친환경 물류 인프라를 더욱 확대하고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이어가 ESG 경영 강화와 지속가능한 경영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진은 테이프 없는 친환경 날개박스 개발, 소상공인 및 1인 창업자와 함께 친환경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친환경 동행 플랫폼 '그린 온 한진(Green On Hanjin)', 친환경 윤활유 협력사업 등 다양한 기업과 협력해 친환경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