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물가 상승세 두달 연속 둔화…외식물가는 30년 만에 최고

공유
0

물가 상승세 두달 연속 둔화…외식물가는 30년 만에 최고

9월 소비자물가지수 전년 대비 5.6% 상승

사진=통계청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통계청
치솟던 소비자물가 상승세가 두달 연속 둔화했다. 다만 배추, 무 등 채소류와 외식 물가는 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5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93(2020=100)으로 전년 동월 대비 5.6%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3.6%)부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지난 7월과 7월에는 각각 6.0%, 6.3%까지 치솟으며 1998년 11월 이후 가장 높았다. 그러다 8월(5.7%)에 들면서 상승세가 꺾이기 시작했다.

가팔랐던 물가 상승세가 둔화는 배경은 석유가격 오름세 둔화에 따른 것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품목별로 보면 석유류가 16.6%, 가공식품이 8.7%씩 올랐다. 고업제품은 6.7% 상승했다.

석유류는 여전히 두자릿수 상승률을 보이고 있으나 지난 6월 39.6%로 정점을 찍은 뒤 7월 35.1%, 8월 19.7%로 상승세가 크게 완화됐다. 경유는 지난달 28.4%의 상승률을 보였지만 휘발유는 5.2%로 상승폭이 크게 둔화했다.

농축수산물은 전년 같은기간 보다 6.2% 올라 전월인 7.0%보다는 상승률이 낮아졌다. 이중 농산물은 8.2% 오르면서 전월(10.4%)보다 둔화됐지만 채소류는 22.1%까지 치솟았다. 특히 배추가 90.5%, 무가 91.0%로 크게 올랐고 풋고추와 파도 각각 47.3%, 34.6%가 뛰면서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축산물은 3.2%, 수산물은 4.5% 각각 상승했다.

개인서비스는 6.4% 올랐다. 1998년 4월(6.6%) 이후 가장 높은 상승세다.

외식 물가 상승률은 9.0%로 1992년 7월(9.0%) 이후 30년 2개월 만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치킨(10.7%), 생선회(9.6%) 등이 오른 영향이다.

전기·가스·수도는 14.6% 상승하며 전월(15.7%)보다 둔화했다. 생활물가지수는 6.5% 오르며 전월(6.8%)보다 상승 폭이 둔화했다.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 상승률은 4.5%로 전월(4.4%)보다 상승세를 키웠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