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날씨] 가을 성큼 '추분'…중부지방 오전부터 낮 사이 비

공유
0

[내일날씨] 가을 성큼 '추분'…중부지방 오전부터 낮 사이 비

자료=기상청 날씨누리이미지 확대보기
자료=기상청 날씨누리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금요일인 23일은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추분(秋分)이다.

전국이 구름이 많은 가운데 중부지방은 오전에 대체로 흐리겠으며, 오전부터 낮 사이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5∼10㎜로, 강수 지속시간은 지역별로 1시간 내외로 짧겠다. 그러나 수도권에는 강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20도, 낮 최고기온은 21∼27도로 예보되는 등 본격적인 가을 날씨를 느낄 수 있겠다. 며칠 전 한 여름 같은 더운 날씨는 사라지고, 비가 내려 낮 기온은 평년보다 조금 낮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엔 내륙과 강원 산지를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중부지방과 서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서해 먼바다와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3.0m, 서해 1.0∼3.5m, 남해 0.5∼2.0m로 예측된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