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년 뒤 연매출 1조"…에듀테크 입지 넓히는 웅진씽크빅의 승부수

공유
0

"2년 뒤 연매출 1조"…에듀테크 입지 넓히는 웅진씽크빅의 승부수

오픈 이노베이션 강화 전략·에듀테크 신기술 발표
이재진 대표 "온·오프라인 아울러 연매출 1조원 목표"

22일 오전 파주출판단지 내 웅진씽크빅 본사에서 열린 '2022 웅진씽크빅 오픈 이노베이션 데이'에서 이재진 웅진씽크빅 대표가 사업 전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안희진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22일 오전 파주출판단지 내 웅진씽크빅 본사에서 열린 '2022 웅진씽크빅 오픈 이노베이션 데이'에서 이재진 웅진씽크빅 대표가 사업 전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안희진 기자
웅진씽크빅이 학습 서비스를 넘어 플랫폼 회사로의 변신을 선언했다.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등 선보여온 에듀테크 기술 역량을 강화해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교육 환경을 구축하겠단 포부다.

22일 웅진씽크빅은 파주출판단지 소재 본사 사옥에서 '2022 웅진싱크빅 오픈 이노베이션 데이'를 열고 오픈 이노베이션 강화 전략과 함께 AR(증강현실) 기반 신기술과 클래스 플랫폼을 소개했다. '오픈 이노베이션 데이'는 협력사에게 웅진씽크빅의 미래교육 기술과 사업 방향을 발표하는 행사다.

이재진 웅진씽크빅 대표는 "2014년부터 디지털 전환을 추진해오면서 현재 1일 1억건 가량의 데이터를 취합하고 있으며, 종합학습몰인 스마트올 회원수는 22만을 넘어섰다"며 "스마트올로 축적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리콘밸리의 키드앱티브와 협업해 맞춤형 교육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스타트업들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웅진씽크빅은 웅진스마트올을 포함해 50만명 이상 활용하는 회원제 서비스에 축적된 데이터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할 방침이다.

앞서 웅진씽크빅은 스마트 독서 브랜드 '웅진북클럽'에 외부 출판사 콘텐츠를 도입하고, 중등 인터넷 강의 '웅진스마트올중학'에 대치동 학원 강의를 추가하는 등 자사 학습 서비스 플랫폼에 외부 콘텐츠를 적극 도입한 바 있다.

이에 더해 외부 공부방과 학원에 웅진 콘텐츠를 제공하는 '콘텐츠 파트너십'을 진행하고, 직영으로 운영하던 학습센터 '웅진프라임'의 프랜차이즈 사업 운영, 학원생활 플랫폼 '랠리즈'를 통한 학원 운영 소통 플랫폼 개방 등의 개방형 사업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이 대표는 "기존 강점인 오프라인 대면 관리 노하우와 온라인, 기술 기반 인터랙티브 러닝 시스템을 갖춰 온·오프라인 모두 분야에서 최고의 학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 마커 없는 'AR피디아' 기술·클래스 플랫폼 '라이브올' 공개


웅진씽크빅이 에듀테크 기술을 내놓은 것은 2014년이다. 업계 최초로 스마트패드와 독서를 결합한 웅진북클럽을 출시했다. 이후 전과목 인공지능(AI) 학습 '웅진스마트올', 'AR피디아' 등을 선보이며 에듀테크 기술, 서비스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2019년에는 에듀테크연구소를 설립해 지난해에만 330억원을 투자했다. 이에 현재 총 38건의 에듀테크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협력사는 52개에 달한다.

이번에 선보인 AR피디아의 신기술 또한 에듀테크의 기술 개발, 강화의 일환이다. AR피디아는 AR(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종이책과 태블릿PC가 호환해 학습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기존에 마커(종이 포인터)로 종이책 내용물을 인식하는 방식에서 손가락을 인식하는 버전을 공개했다. 해당 기술을 다음달 열리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 최초 출품하는 것이 목표다.

향후에는 AR피디아를 종이책뿐만 아니라 책상에서 일어나는 아이들의 활동을 인지해 학습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태로 발전시키기 위해 협력사와 지속해서 기술을 개발해나가고 있다.

이외에도 키즈라이브 클래스 플랫폼 '라이브올' 출시를 예고했다. 화상·온라인 강의 솔루션 전문 회사 구루미와 협업해 개발한 라이브올은 회원제 화상 수업 제품 '웅진 투게더'의 노하우와 오픈형 화상수업 솔루션 기술을 접목한 플랫폼이다.

라이브올은 외부 강사에게 화상강의 개설 기회를 제공하며, 어린이들은 실시간 학습을 경험할 수 있다. 라이브올은 연내 정식 출시를 앞두고 오픈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대표는 "웅진씽크빅, 웅진북클럽, 스마트올 등 기존 사업의 연매출이 8000억원 규모"라며 "코로나19 시대에 온·오프라인 서비스 병행을 통해 고객당 매출이 오르고 있으며, 지난해 인수한 웅진북센의 매출까지 합하면 2024년 매출이 총 1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