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재도약 신호탄 쏜 휠라코리아, 조직 개편 단행…'외부수혈'로 체질개선

공유
0

재도약 신호탄 쏜 휠라코리아, 조직 개편 단행…'외부수혈'로 체질개선

김지헌 대표 취임 후 진단·분석, 조직 개편 및 전문 인력 영입
글로벌 5개년 전략 ‘위닝 투게더’ 성공적 실행 위한 토대 마련
전략본부 신설, 브랜드별 비즈니스 조직으로 개편해 시너지 극대화

휠라코리아 사옥 조감도. 출처=휠라코리아.이미지 확대보기
휠라코리아 사옥 조감도. 출처=휠라코리아.
휠라코리아㈜(대표 김지헌)는 조직 개편을 단행하고 외부 업계 전문가를 영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은 지난 2월 발표한 그룹의 5개년 전략 ‘위닝 투게더(Winning Together)’ 실행을 위해 조직 역량을 강화하려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지난 5월 부임한 김지헌 대표가 2~3개월에 거쳐 전 직원 개별 면담과 전반의 프로세스 점검 등 면밀하게 조직을 진단, 분석하는 과정을 거쳐 진행됐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기민한 리스크 대응 ▲복종별 상이한 시장 환경 선제적 대응 및 리딩 ▲소비자와의 쌍방 소통 위한 조직역량 강화다.

이에 휠라코리아는 대표 직속 전략본부를 신설하고 이랜드그룹 전략기획실 출신 이재현 본부장을 신규 선임했다. 이 본부장은 뉴발란스 키즈를 거쳐 뉴발란스 브랜드를 총괄한 바 있다. 비즈니스 실행 전략 도출과 프로세스를 개선·관리, 선진화된 시스템으로 현업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하는 임무를 맡는다.

또 오피스 조직을 기존 직능제에서 브랜드별 사업(본)부 체제로 확대 개편했다. 같은 상품 기획(MD)이나 디자인, 마케팅 업무라 할지라도 각 복종별 특성에 따라 시장 환경이 다른 만큼 브랜드 단위로 직군별 구성원들이 한팀을 이뤄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기존 디자인팀도 디자인실로 승격했다.
특히 휠라 브랜드의 경우 새브랜드 정체성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스포츠 브랜드’에 맞춘 상품과 커뮤니케이션 전략으로 소비자와의 소통강화를 위해 외부 전문 인력도 영입했다. 뉴발란스 마케팅을 거쳐 최근 현대차그룹 제네시스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마케팅 경력을 보유한 마케팅 전문가와 패션 대기업 LF와 F&F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기획(MD) 경력을 지닌 상품 전문가가 합류했다.

이재현 휠라코리아㈜ 전략본부장. 출처=휠라코리아.
이재현 휠라코리아㈜ 전략본부장. 출처=휠라코리아.
휠라코리아는 이번 조직 변화를 바탕으로 재정립된 새 BI(브랜드 아이덴티티)에 맞춰 제품 기획, 생산 프로세스와 매장 환경 구축까지 전방위 체질 개선을 이룰 예정이다. 특히 '테니스 대표 브랜드'이미지를 살려 하반기 관련 비즈니스를 확대한다.

사내 '테니스 프로젝트팀' 구성, 제품 라인업 확대, 테니스 앰배서더 및 후원 선수를 연계한 대규모 마케팅 활동도 계획 중에 있다. 아울러 온⋅오프라인 판매채널도 정비한다. 소비자 최접점인 매장 인테리어에 신규 매뉴얼을 도입하고 온라인 공식 스토어 역시 브랜드별 콘텐츠 구성과 고객 쇼핑 편의성 강화를 목표로 리뉴얼을 계획 중이다.

휠라코리아 관계자는 “그룹 차원 중장기 전략을 실행에 옮기는 중요한 시점에 맞춰 브랜딩 및 국내 시장 현황에 최적화된 조직으로 역량을 강화, 변화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 “내부에서 비롯된 변화의 움직임이 소비자에게까지 전달되도록 전 임직원이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휠라코리아는 앞으로도 필요한 파트에 최고 수준의 인력을 보강, 전문성 극대화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새로운 전략에 따라 변화된 상품과 매장의 모습은 내년 상반기부터 소비자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