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E.닥터-박성모 과장] "女질환, 정기 검진으로 예방·조기 치료 필수"

공유
0

[GE.닥터-박성모 과장] "女질환, 정기 검진으로 예방·조기 치료 필수"

박성모 다보스병원 부인과 과장.
박성모 다보스병원 부인과 과장.
현대 여성에게 자궁암, 자궁근종, 난소암, 난소낭종 등 부인과 질환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과거에는 특히 중장년층 여성에게 주로 발생했다.

그러나 서구화된 식습관에 의한 비만 증가를 비롯해 이른 초경 및 비출산, 고령출산 등 사회적인 흐름이 바뀌면서 젊은 여성에게도 각종 여성 질환과 여성암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 같은 부인과 질환을 비롯해 갑상선암, 유방암 등 관련 질환에 대해서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여성암은 대부분 조기에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병기가 상당히 진행되고 난 뒤에 자각해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초기에 진단을 받고 치료할 경우 긍정적인 예후와 높은 생존율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늦게 발견될 경우 생명에도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어 1년에 한번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현재 국가 암 검진사업에 포함돼 여성들은 2년에 한번 건강보험공단 검진으로 자궁경부암 검사를 한다.
다만 검진만으로 발견하기 어려운 질환도 있어 추가적 검진을 함께 받아야한다. 자궁초음파, 액상자궁경부 세포검사,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등 각종 균 검사, 자궁경부확대촬영검사 등을 추가로 받아 자궁 및 난소 기능 등을 전반적으로 파악할 필요가 있다.

결혼·임신을 앞뒀다면 웨딩건강검진을 통해 건강상태 파악 및 임신계획을 세울 수 있다. 웨딩건강검진은 초음파 검사, 혈액검사, 자궁경부암 검사 등이 포함되며 보통 결혼 1년에서~6개월 전에 받는 것을 권장한다. 자궁경부암, 간염, 풍진은 백신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하므로 임신 전 내원해 상담받고 미리 주사를 맞는 것이 필요하다.

50세 전후로 폐경이 오면 갱년기증상들이 나타난다. 개인차가 있으나 증상이 심한 사람은 병원에 내원해 적절한 검사 및 치료를 받으면 건강하고 나은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다.

미혼 여성들은 여전히 부인과 검진을 꺼려하는 분위기가 있다. 20~30대 여성들에게도 부인과 질환이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정기적인 여성검진은 필수 과정이다. 검사 후 곧바로 치료 및 시술을 시작할 수 있는 병원과 함께 한다면 수고를 덜 수 있다.

칼럼니스트=박성모 다보스병원 부인과 과장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