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마켓, 신세계와 또한번 ‘스마일’…멤버십 이어 새벽배송도 통합

공유
0

지마켓, 신세계와 또한번 ‘스마일’…멤버십 이어 새벽배송도 통합

출처=지마켓.이미지 확대보기
출처=지마켓.
지마켓이 신세계그룹 편입 이후 통합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5월 통합멤버십을 선보인데 이어 이마트와 SSG닷컴을 연계한 신선식품 새벽배송 서비스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관련업계는 지마켓이 완성형 이커머스로 진화하고 있다는 시선이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마켓은 SSG닷컴의 새벽배송과 쓱배송을 통해 제공되는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를 이용 가능한 전용관 ‘스마일프레시’를 신설했다. 고객들은 지마켓에서 운영하는 G마켓 사이트에서도 신선식품 당일 배송과 당일 주문한 장보기 상품을 빠르게 받아볼 수 있는 쓱배송을 이용 가능하다.

진성민 지마켓 플랫폼사업실장은 "그룹사 간 시너지를 통해 신선식품을 비롯한 전 영역을 아우르는 상품을 갖추고, 배송 서비스까지 확대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쇼핑 경험을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완성형 이커머스로 진화하는 지마켓...달라진 것은?


스마일프레시 전용관에는 SSG닷컴이 쓱배송, 새벽배송을 통해 취급하고 있는 대부분 상품을 연동해 입점한다. 디지털, 패션을 비롯한 공산품에 강점을 갖춘 지마켓에 식품, 생필품 등 장보기 품목에 강점이 있는 SSG닷컴이 더해지면서 완성형 상품 구색을 갖추게 된 것이다.

여기에 오픈마켓으로 3자 물류에 의존했던 지마켓에 SSG닷컴의 자체 배송 서비스가 추가되면서, 배송 역량이 한층 진화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특히 지마켓은 신선식품 새벽배송을 처음 도입하는 것으로, 신세계 그룹사의 검증된 상품, 배송을 비롯한 서비스 인프라 전반을 공동 활용하는 데 의의가 있다.

현재 SSG닷컴의 새벽배송은 자동화 물류시설 ‘네오(NE.O)’를 통해 운영 중이며, 배송 지역은 서울, 경기 등 수도권과 세종, 대전 등 충청권 일부 지역이다. 쓱배송은 네오와 이마트 매장 후방 공간에 위치하는 온라인 장보기 물류 처리 공간 ‘PP센터(Picking&Packing)’를 통해 전국 단위 당일 배송이 이뤄진다. 지마켓은 SSG닷컴이 보유한 전국 이마트 상품과 물류를 함께 이용하게 되는 셈이다.
이로써 지마켓은 ‘완성형 이커머스’의 형태를 갖추게 됐다는 평가다. 전 영역에 아우르는 상품 경쟁력을 갖추고, 배송 관련 모든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모든 서비스를 구축했기 때문이다.

◆충성고객들의 쇼핑 경험 'UP+'


지마켓의 변화로 상품과 배송 역량을 강화하기 앞서 충성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SSG닷컴과의 통합 멤버십을 출범한 바 있어 충성고객들의 쇼핑 경험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마켓이 지난 5월 쓱닷컴과 손잡고 첫 선보인 통합 서비스인 ‘스마일클럽’ 멤버십은 G마켓, 옥션, SSG닷컴 등 어디서든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 많은 신규 멤버십 회원이 확보된 상태다.

실제 지마켓에 따르면 통합 멤버십을 첫 선보인 직후부터 최근까지(4월27일~6월30일) G마켓과 옥션을 통해 스마일클럽에 가입한 일평균 가입자의 수가 통합 직전 기간 대비 48% 증가했으며 현재도 꾸준한 상승세다.

통합멤버십 론칭 직후 진행한 지마켓 연중 대규모 쇼핑축제 ‘빅스마일데이’도 효과가 나타난 바 있다. 통합멤버십 출범 시기와 맞물러 그룹사간 연합 형태로는 처음 진행된 5월 빅스마일데이는 역대 최대 성과를 기록한 것.

지난 5월 진행된 빅스마일데이는 신세계의 온라인 영역인 SSG닷컴과 W컨셉이 함께 했으며, 이마트, 이마트24 오프라인 채널까지 동참해 지난해 대비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이에 12일 행사기간(5월16일~27일)에만 1조원을 넘는 역대급 거래규모를 기록한 바 있다.

지마켓은 통합 멤버십 출범 후 진행된 대규모 프로모션에서 시너지 효과가 입증된 만큼, 고객들이 상시 이용하는 상품 및 배송 서비스를 확장함에 따라 통합 멤버십으로 확보된 ‘충성고객’이 스마일프레시 등을 이용하며 매일 방문하고 싶은 이커머스로 거듭나고 있다.

지마켓 측은 "신세계그룹사간 통합 시너지를 통해 국내 최고 이커머스로 경쟁력을 공고히 하며 앞으로도 더욱 확장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기 위한 통합 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쇼핑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독보적인 채널로 각인되는 중"이라고 말했다.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