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업적자 87% 줄었다...구조적 수익성 개선 입증한 쿠팡

공유
0

영업적자 87% 줄었다...구조적 수익성 개선 입증한 쿠팡

2분기 매출 6조3500억원으로 성장세…영업손실 87%↓
와우 멤버십·물류·기술 등 투자가 실적 개선 견인

쿠팡.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쿠팡. 사진=연합뉴스


쿠팡이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수익성 개선세를 이어갔다. 특히 2분기에는 '로켓배송'을 시작한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조정 이자·세금·감가상각 전 순이익(EBITDA)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로써 쿠팡은 올해 연간 기준 흑자 전환이 이뤄질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11일 쿠팡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실적 보고서를 통해 올해 2분기 매출 6조3500억원(분기 평균환율)을 기록, 최대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달러 기준 매출은 50억3782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다.

특히 로켓배송, 로켓프레시 등 핵심 사업을 포함한 프로덕트 커머스 분야 매출이 6조1524억원(48억7753만달러)으로 달러 기준 전년 동기 대비 27% 성장했고 쿠팡이츠 등 신성장 사업 분야 매출은 24% 올랐다.

반면, 2분기 영업손실은 847억원(6714만3000달러)으로 달러 기준 전년 동기 대비 87% 줄었다. 쿠팡이 지난해 3월 미국 뉴욕증시 상장 이후 영업손실을 1000억원 이하로 줄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상장 이후 분가마다 2500억~650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지만 이번에 적자 폭을 크게 축소했다.

같은 기간 조정 EBITDA는 835억원(6617만달러)을 기록하며 지난 2014년 로켓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후 처음으로 흑자전환했다.

지난 1분기에는 프로덕트 커머스 부문 조정 EBITDA만 287만달러를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당시 전체 조정 EBITDA는 9087만달러의 손실을 냈다.
이 같은 성과는 프로덕트 커머스 부문 실적이 오른 결과로 풀이된다. 프로덕트 커머스 부문의 2분기 조정 EBITDA는 978만달러를 기록하면서 전 분기 대비 241% 증가했다.

고프라브 아난드 쿠팡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올해 초에 조정 EBITDA 손실 폭을 연말까지 4억달러(5220억원) 미만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으나 연간 흑자를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 와우 멤버십·물류·기술 투자로 수익성 개선 주력


이번 2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 콜에서 김범석 쿠팡Inc 이사회 의장은 와우 멤버십 투자와 지속적인 물류·기술 투자로 효율성을 증대해 실적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장은 "무료 로켓배송, 특별할인, 쿠팡플레이 무료 시청 등 와우 멤버십 혜택에 5억달러(약 6500억원)을 투자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한 수준" 이라며 "와우 멤버십을 통해 고객의 삶을 바꾸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특히 회계·컨설팅기업 KPMG의 연구에 따르면 국내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8곳의 750개 주요 상품의 평균 가격을 비교한 결과 쿠팡은 25~60% 저렴한 가격 경쟁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쿠팡은 로켓배송 론칭을 기점으로 물류 인프라와 기술에 투자하며 각종 비용을 절감해왔다. 로켓배송 서비스 지역을 확장하면서 현재 전국 30개 지역에 100개가 넘는 물류센터와 배송캠프를 구축했다.

이외에도 물류 인공지능(AI) 기술 도입으로 배송 효율을 극대화했다. 무인운반 로봇(AGV)을 통해 집품·운반 작업을 하고, 오토 소터(자동 분류기)로 제품을 자동 분류하는 등 AI 기반 물류 자동화 기술을 도입했다.

지난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쿠팡이 물류 인프라 기술과 자동화에 투자한 금액은 1조2500억원에 달한다.

김 의장은 "물가 상승 기조에도 불구하고 기술과 물류 자동화에 대한 투자 등이 이번 실적을 견인했다"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