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푸드·바이오 날았다"…CJ제일제당, 2Q 매출 전년比 22.3%↑

공유
0

"K푸드·바이오 날았다"…CJ제일제당, 2Q 매출 전년比 22.3%↑

2분기 매출 4조5942억원·영업익 3934억원…각각 22.3%·7.4% 증가

CJ제일제당 CI. 사진=CJ제일제당이미지 확대보기
CJ제일제당 CI.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K-푸드와 바이오 등 해외 사업 성장에 힘입어 올해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2분기 매출이 4조59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해외 매출 비중은 약 65%를 넘어섰고 영업이익은 3934억원(CJ대한통운 실적 제외)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했다.

택배·물류 자회사인 CJ대한통운 실적을 포함한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7조516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7.4% 늘어난 5043억원을 기록했다.

식품사업부문 매출은 2조60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8% 증가했다. 비비고 브랜드 중심의 K-푸드 해외 판매가 성장을 견인했다. 영업이익은 29.1% 증가한 1677억원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 측은 국내보다 해외 사업이 성장을 이끌었다고 전했다. 해외 식품 매출은 20%, 영업이익은 60% 이상 크게 늘었다. 미국(슈완스)을 포함한 주요 사업국가에서 글로벌전략제품(GSP)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확장 전략을 펼쳤고 비용구조 효율화 등으로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는 설명이다. 이에 미국의 경우 그로서리 만두와 냉동레디밀 매출이 각각 67%, 60% 늘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1% 성장했으며, 유럽, 중국, 일본 매출이 각각 28%, 32%, 16% 증가하며 K-푸드의 영토확장을 이어갔다. 이에 힘입어 전체 식품 매출에서 해외 비중이 역대 최고 수준인 약 47%를 달성했다.

국내 식품 매출은 1조389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6% 성장했다. 회사 측은 엔데믹 이후 소비자 수요에 맞는 신제품 출시와 함께 핵심제품을 중심으로 온라인·B2B·편의점 유통 비중을 확대했다고 전했다. 또한 수익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과 효율적 자원 배분으로 전방위적인 비용과 원가 상승에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1조319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223억원으로 14.6% 증가하며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주력 제품인 아미노산 시황이 좋은 북미와 남미, 유럽 지역을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하고, 글로벌 전역의 첨단 호환생산기술·우수 입지를 바탕으로 시장 지위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또한 제품과 솔루션을 동시에 제공하는 '기술마케팅'으로 고수익 스페셜티 제품의 신규 수요를 확보했다고 분석했다.

사료·축산 자회사 CJ Feed&Care는 매출 668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4억원을 기록하며 93.9% 감소했다. 외형 성장을 지속했지만 곡물가 상승으로 인한 원가 부담으로 영업이익이 줄었다는 설명이다.

회사 측은 당분간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경기 하락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구매·생산역량 강화를 통해 원가를 절감하면서 핵심제품의 국내외 성장을 이어갈 예정이다.

식품에서는 B2B와 편의점, 온라인 등 성장 채널에 집중하고, 식물성 식품(Plant-based) 육성을 가속화한다.

바이오에서는 지난 5월 본 생산을 시작한 해양 생분해 플라스틱인 PHA를 비롯한 미래 신수종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미래 준비를 위한 고부가가치 신제품 개발, 신사업 강화에 더해 연구개발에 투자하는 등 구조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혁신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