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석 앞두고 밥상물가 '빨간불'…이번주 '민생대책' 발표

공유
0

추석 앞두고 밥상물가 '빨간불'…이번주 '민생대책' 발표

식용유 56%↑·밀가루 36%↑, 성수품 가격 줄줄이 올라

지난 7월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농협유통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무와 배추가 진열돼있다. 출처=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7월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농협유통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무와 배추가 진열돼있다. 출처=뉴시스.
추석을 한달 여 앞두고 밥상 물가 공포가 덮쳤다. 채소류는 물론 가공식품 가격도 줄줄이 올라 서민 부담 한층 깊어지고 있다.

7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7월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 물가지수는 113.12(2020년=100)로 1년 전보다 8.0% 올랐다. 최근 안정세를 보이던 식품 물가는 지난해 2월 이후 1년 5개월 만에 가장 큰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식용 유지(34.7%) 등 가공식품과 채소·해조류(24.4%) 등 신선식품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상승세를 견인했다.

품목별로는 식용유 가격이 1년 새 55.6% 훌쩍 뛰었고 밀가루 가격은 36.4%, 부침가루 가격은 31.6% 각각 상승했다. 국수(32.9%), 라면(9.4%), 빵(12.6%)과 햄·베이컨(8.0%), 기타 육류 가공품(20.3%) 등 가정에서 즐겨 먹는 가공식품류 가격도 일제히 오름세를 보였다.

추석 성수품 역시 줄줄이 가격이 올랐다. 배추 가격은 72.7%, 무 가격은 53.0% 급등했고 수입 쇠고기(24.7%), 돼지고기(9.9%), 닭고기(19.0%) 등 축산물도 상승했다. 양파(18.8%), 마늘(11.7%), 감자(41.1%) 등 역시 최근 생산량이 감소하면서 높은 가격을 기록했다.

밥상 물가와 직결되는 오이(73.0%), 시금치(70.6%), 상추(63.1%), 부추(56.2%), 미나리(52.0%), 파(48.5%), 양배추(25.7%) 등 채소류도 최근 폭염 영향에 높은 수준의 가격을 이어가고 있다.

원재료 수입단가가 오르고 있어 가공식품들 역시 가격 인상 러쉬다. 롯데제과는 이달부터 햄 등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9.0% 인상키로 했고 빙그레, CJ제일제당, 동원F&B 등도 제품 최근 가격을 올렸다.

더군다나 3분기에는 우크라이나 사태 여파로 국제 곡물 가격이 높았던 2분기 계약 물량이 도입되면서 식용 곡물 수입단가 지수가 전 분기보다 15.9% 추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폭염과 강우량 증가로 채소류 생산량이 줄어든 가운데 올해 추석이 빠르다는 점도 변수가 되고 있다. 성수품 수요가 늘면서 가격이 더욱 치솟을 수 있어서다.

이에 정부는 밥상 물가 안정을 위한 민생 대책을 이번주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수입 농산물에 적용되는 할당관세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농축수산물을 추석 성수품으로 분류해 관리하는 한편 가격이 급등한 품목들을 특별관리품목으로 추가 지정할 것으로 관측된다.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