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도심 속 휴양지로 변신한 롯데월드타워, 여름 휴가 ‘써머레스트 2022’

공유
0

도심 속 휴양지로 변신한 롯데월드타워, 여름 휴가 ‘써머레스트 2022’

최상층부에서의 하룻밤 ‘랜턴 비박존’…항공기 탑승 테마로 운영
서핑보드, 캠핑 타프 등으로 해변가 분위기…’비멍’ 등 즐길 거리 가득

써머레스트 2020 랜턴 비박 참가자들이 야경을 감상하고 있다. 출처=롯데물산. 이미지 확대보기
써머레스트 2020 랜턴 비박 참가자들이 야경을 감상하고 있다. 출처=롯데물산.
롯데월드타워가 도심 속 휴양지로 변신한다. 롯데물산은 롯데월드타워가 10일부터 14일까지 도심 속에서 즐기는 여름 휴가 ‘써머레스트(SUMMEREST) 2022’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 행사는 지난 2019년부터 시작, 롯데월드타워 대표 여름 이벤트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서울페스타(SEOUL FESTA) 2022’와 함께한다. 써머레스트 2022는 고객이 멀리 떠나지 않아도 타워에서 휴가를 즐기도록 ‘랜턴(타워 최상층부) 비박존’, ‘비멍존’, ‘써머레스트존’ 등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랜턴 비박존에서는 ‘랜턴으로 떠나는 월드타워항공’을 테마로 실제 항공기를 타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탑승권 형태 티켓을 제공하고 랜턴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에 승무원 복장의 진행 요원이 동승한다. 해먹, 은하수 조명 등이 설치된 ‘퍼스트 클래스’ 공간에서 취침할 한 팀을 뽑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밤에는 화려한 서울 야경을 볼 수 있고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를 관측하는 ‘별자리 스토리텔링’ 프로그램을 선사한다. 다음날 아침 일출을 감상하고 내려와 요가 클래스 ‘써머레스테(써머레스트+나마스테)’를 체험한다. 랜턴 비박은 12일부터 15일까지 총 3회 진행된다. 7일까지 롯데월드타워 인스타그램 프로필 하단 링크를 통해 신청 가능하고 9일 당첨자를 발표한다.

월드파크 곳곳에는 서핑보드, 해먹, 햇빛을 가릴 수 있는 캠핑 타프 등을 설치해 해변가 느낌을 더했다. 특히 비멍존에서는 비 오는 숲 속에 온 듯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타워 앞 미디어큐브에 송출되는 비 내리는 영상을 바라보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써머레스트존에서는 오후 7시부터 9시30분까지 버스킹 공연이 진행된다. 돗자리와 라탄 소재 바구니도 오후 4시부터 선착순 100명에게 제공되며 행사에 참여하는 월드몰 내 F&B 매장에 라탄바구니를 가져가면 할인가로 음식포장이 가능하다.

이재원 롯데물산 마케팅팀장은 “휴가를 멀리 떠나지 못하는 고객들이 도심 속 휴양지로 변신한 롯데월드타워에서 시원한 여름을 보내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