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봉쇄 여파…LG생활건강, 2분기 영업익 2166억원…35.5%↓

공유
0

中 봉쇄 여파…LG생활건강, 2분기 영업익 2166억원…35.5%↓

매출 7.9% 감소한 1조8627억원

LG생활건강 올 2분기 실적 추이. 그래프=LG생활건강이미지 확대보기
LG생활건강 올 2분기 실적 추이. 그래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이 원부자재 상승과 중국 사업 부진 여파로 2분기 우울한 실적을 기록했다.

28일 LG생활건강 공시에 따르면 연결기준 올 2분기 매출은 1조8627억원, 영업이익 216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9% 35.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LG생활건강 측은 중국 주요 도시 봉쇄정책이 강화되면서 2분기 중국 사업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우크라이나 사태의 지속으로 원자재 가격 상승이 이어져 매출과 영업이익의 성장이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다만 뷰티(화장품)사업 실적이 성장하면서 지난 1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3.2%, 23.4% 증가했다.

뷰티(화장품)사업은 2분기 매출 8530억원, 영업이익 93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6%, 57.4% 감소했다. 1분기 대비 매출은 21.9%, 영업이익은 35.2% 증가했다.
LG생활건강 측은 상해 등 중국 주요 도시가 봉쇄되고 베이징을 비롯한 대부분의 도시에서 봉쇄에 준하는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2분기 뷰티(화장품)의 중국 사업이 큰 타격을 입었다고 전했다.

다만 브랜드 후가 상반기 중국 최대 행사인 6.18 쇼핑축제에서 플랫폼 더우인과 콰이쇼우 내 뷰티 부문 매출 1위를 달성했다. 아울러 매출이 지난 1분기 대비 36% 성장했다.

데일리뷰티를 포함한 전체 뷰티의 2분기 매출은 1조1841억원, 영업이익 1388억원을 기록했다.

에이치디비(홈·데일리뷰티)사업은 2분기 매출 5434억원, 영업이익은 5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5%, 1.4% 증가했다. 지난 1분기 대비 매출은 29%, 영업이익은 28% 올랐다.

리프레시먼트(음료)사업은 2분기 매출 4664억원, 영업이익 637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9%, 10% 올랐다. 지난 1분기 대비 매출은 25%, 영업이익은 29% 증가했다.

LG생활건강 측은 제로 칼로리 음료인 '코카콜라 제로', '스프라이트 제로'와 저칼로리 음료인 '몬스터 에너지 울트라'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고 전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