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봉쇄로…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적자전환

공유
0

중국 봉쇄로…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적자전환

아모레퍼시픽도 2분기 영업손실 195억원으로 적자전환

아모레퍼시픽 워드마크. 사진=아모레퍼시픽이미지 확대보기
아모레퍼시픽 워드마크.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중국 봉쇄 등의 영향을 받아 올 상반기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 상반기 매출 2조2892억원, 영업이익 160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9%, 46.9% 감소했다고 2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아모레퍼시픽그룹 전체의 화장품 부문 매출은 2조1125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2분기의 경우 아모레퍼시픽그룹 전체 매출은 1조26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3% 감소했으며, 영업손실 109억원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아모레퍼시픽은 같은 기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9.6% 감소한 9457억원을 기록했으며, 195억원의 영업손실로 적자를 기록했다.

국내 사업은 2분기 매출 6278억원, 영업이익 367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4%, 55.3% 감소했다.
해외 사업도 부진했다. 2분기 해외 사업 매출은 2972억원으로 33.2% 감소했으며, 영업손실 425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중국 봉쇄로 인해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아시아 지역에서 부진한 결과로 풀이된다. 다만 북미 시장에서는 지난 1분기에 이어 라네즈와 설화수가 브랜드력을 강화하며 매출이 66% 증가했다. 유럽에서는 라네즈가 세포라와 이커머스 채널에 입점하며 매출 확대를 기여했으며, 구딸 파리의 내수 매출이 성장세를 회복하며 전체 매출이 15% 증가했다.

주요 자회사들은 온라인 채널의 성장과 상품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전반적인 매출 증가와 이익 개선의 흐름을 보였다.

온라인과 멀티 브랜드숍(MBS) 채널에서 선전한 에뛰드는 2분기 매출이 3.2% 증가했으며, 페이스 메이크업 카테고리가 성장한 에스쁘아는 매출이 16.3% 증가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2분기 매출 17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이는 아윤채 시술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정리한 데 따른 성과다.

반면 이니스프리는 전세 채널의 부진으로 전체 매출이 18.1% 감소했다. 오설록은 매출 24.6%의 성장률을 보였다. MZ세대 대상인 '티 클래스' 서비스 확장과 온라인 채널이 고성장하면서 나타난 효과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올 상반기 북미 시장과 온라인 채널에서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으나 코로나19 확산과 중국 주요 도시 봉쇄 여파로 2분기 실적이 부진하며 전체적인 실적 하락세를 면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