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모레퍼시픽, '아마존 프라임 데이' 최대 성과

공유
0

아모레퍼시픽, '아마존 프라임 데이' 최대 성과

라네즈 제품 아마존 뷰티 카테고리 1위 기록

라네즈 '립 슬리핑 마스크'. 사진=아모레퍼시픽이미지 확대보기
라네즈 '립 슬리핑 마스크'.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온라인 쇼핑 행사인 '아마존 프라임 데이'에 참가해 역대 최대 성과를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프라임 데이'는 아마존 유료 서비스 회원을 대상으로 매년 열리는 연중 최대 할인 행사다. 지난 12~13일 동안 진행된 행사에는 전 세계에서 여러 브랜드가 참여해, 3억개가 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상품을 판매했다.

해당 행사에는 라네즈, 설화수, 이니스프리 등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글로벌 브랜드도 대표 제품을 구성해 참가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라네즈 브랜드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라네즈는 뷰티 & 퍼스널 케어 카테고리에서 브랜드 랭킹 1위를 기록했으며, 아마존 프라임 데이 베스트셀러 브랜드로 선정됐다. 특히 대표 제품인 '립 슬리핑 마스크 - 베리향'이 아마존 뷰티&퍼스널 케어 부문에서 가장 많이 판매한 제품으로 집계됐다. '립 글로이 밤 - 베리향'은 세 번째로 많이 판매됐다. 라네즈의 '워터 슬리핑 마스크'도 해당 카테고리의 Top 100 순위에 들었다.

이외에도 행사를 위해 준비된 설화수 윤조에센스 제품이 매진됐으며, 이니스프리 '데일리 UV 디펜스 선스크린' 제품은 아마존 뷰티&퍼스널 케어 카테고리 34위를 기록했다.

나정균 아모레퍼시픽 북미법인장은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도 라네즈, 설화수, 이니스프리 브랜드를 필두로 북미 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고객들과의 접점을 더욱 확대하고 현지 고객들의 수요를 충족시키는 브랜드와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002년 북미 시장에 공식 진출한 이래 설화수, 라네즈, 이니스프리 등 글로벌 브랜드를 중심으로 시장을 공략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세포라와 같은 멀티 브랜드 스토어 채널과 이커머스 중심의 영업 기반을 확장하고,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해 1분기 북미 시장 매출이 60%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