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정그룹, 상반기 매출 20% 증가

공유
0

세정그룹, 상반기 매출 20% 증가

박이라 사장 상품 디렉팅·스타 마케팅·신규 고객 유입 등 매출 견인

세정그룹 패션 브랜드별 화보. 사진=세정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세정그룹 패션 브랜드별 화보. 사진=세정그룹


패션기업 세정그룹이 올해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 상승했다고 19일 밝혔다.

세정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가두 시장이 침체했었지만, 지난해 하반기 이후 매출이 조금씩 성장세로 돌아서면서 지난해 말 기준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했다.

세정 측은 리오프닝이 재개로 가두 상권이 활성화되는 동시에 △새로운 상품 디렉팅을 통한 트렌디한 디자인 △스타 마케팅을 통한 신규 고객 유입 △온라인 채널 활성화를 통한 고객 접점 확보로 매출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우선 세정의 여성복 브랜드 '올리비아로렌'은 리오프닝에 의한 소비심리 회복과 박이라 사장의 상품 디렉팅이 효과를 보면서 매출에 탄력이 붙었다. 박 사장은 올해부터 상품 디렉팅을 직접 맡으면서 캐주얼룩 비중을 대폭 확대하고, 트렌드를 반영한 상품을 비중 있게 다뤘다. 특히 크롭 기장의 여름 재킷류 대부분은 90% 가까이 되는 판매량을 달성하며, 리오더에 들어갈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아울러 스타 마케팅을 통한 신규 고객을 유입했다. 상품 변화에 더해 브랜드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모델을 기용해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 올리비아로렌의 이지아와 함께 세정의 패션 편집숍 '웰메이드'의 임영웅, 주얼리 브랜드 '디디에 두보'의 신민아 등 브랜드별 소비자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모델을 발탁했다. 이에 올리비아로렌은 25%, 웰메이드 15%, 디디에 두보는 30%의 매출 증가를 이끌었다.

특히 디디에 누보는 신민아 효과와 더불어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제작 지원으로 의미있는 성장을 보였다. 신민아의 긍정적이고 밝은 이미지가 여성은 물론 남성 고객까지 유입시키며 브랜드 고객층을 확장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백화점 상반기 매출 기준 디디에 두보의 남성 고객은 전년 대비 32% 증가했다.

이외에도 온라인 자사몰 비중을 확대하고, 브랜드 캠페인 영상 전개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고객과의 소통을 시도한 결과 고객층이 기존 중·장년층에서 젊은 층까지 확대되면서 매출 증가의 효과를 거뒀다.

주요 고객층인 2535세대 여성인 캐주얼 주얼리 브랜드 '일리앤'의 경우 지난 1~5월 누적 매출이 전년 대비 83% 증가했고, 온라인 채널은 90% 이상 성장했다. 다양한 컬렉션과 라이브 커머스 콘텐츠, 팝업스토어 등을 통해 브랜드 경험을 제공했다.

세정은 상반기 실적을 토대로 매출 증가를 위해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대내외적으로 환율상승, 원부자재 상승, 물류 지연 등 악재가 겹쳐 있지만 △직생산 확대 △원부자재 직소싱 △물류 경로 최적화 등을 통해 위기를 헤쳐 나갈 예정이다. 또한 점포 정비와 고객 관리 강화, 소비자와 브랜드 특성에 맞는 마케팅, 프로모션을 지원해 매출 신장세를 유지한다는 전략이다.

박이라 세정그룹 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패션 환경 속에서 항상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탄탄한 브랜드 DNA를 중심으로 경쟁력 있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