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1번가, 마이데이터 사업 본허가 획득

공유
0

11번가, 마이데이터 사업 본허가 획득

마이데이터 서비스 연내 출시 계획

11번가 로고.이미지 확대보기
11번가 로고.
11번가가 이커머스 사업자 최초로 본인신용정보관리업(이하 마이데이터 사업)의 본허가를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11번가는 지난 6일 금융위원회의 본허가 심사 결과 마이데이터 사업권을 획득했다. 11번가는 마이데이터 사업이 개방된 지난 2020년 말부터 사업계획 등 인허가 준비를 시작해 지난해 9월 예비허가를 신청했다. 지난 1월 예비허가 승인 후 심사 기간을 거쳐 마이데이터 사업권을 획득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11번가는 이번 본허가 획득을 통해 마이데이터 관련 서비스를 이르면 올해 안에 단계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마이데이터 고객 정보 분석 결과와 11번가의 기존 데이터와 역량을 결합해 소비지출 분석과 함께 쇼핑 전과정에서의 편의성과 합리성을 극대화한다는 목표다.

11번가는 4700만명 고객을 대상으로 △소비지출 관리 △금융혜택 추천 △쇼핑 어드바이저(Advisor) 등 쇼핑과 금융이 연계된 소비·자산 관리와 금융·비금융 상품 추천 등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임지현 11번가 주문·페이먼트 담당은 "오픈마켓 11번가는 지난 십여년 간 국내 소비자의 일상적 소비지출과 밀접하게 닿아 있는 서비스"라며 "축적된 고객 구매데이터와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마이데이터 서비스의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마이데이터 사업권은 7월 현재 60개 사업자가 획득했다. 핀테크·IT 업종과 금융계 사업자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커머스 업계에서는 11번가가 유일하게 마이데이터 사업권을 획득했다.


이도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bh75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