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상현 롯데 부회장, 새 비전 제시… "다시 유통 1번지 돼야"

공유
0

김상현 롯데 부회장, 새 비전 제시… "다시 유통 1번지 돼야"

"유통군 문제해결 위해 조직문화·비즈니스·포토폴리오 혁신 필요" 강조

김상현 롯데그룹 유통군 총괄대표 겸 롯데쇼핑 대표이사. 사진=롯데쇼핑 이미지 확대보기
김상현 롯데그룹 유통군 총괄대표 겸 롯데쇼핑 대표이사. 사진=롯데쇼핑
김상현 롯데그룹 유통군 총괄대표 겸 롯데쇼핑 대표이사(부회장)이 롯데 유통사업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

김상현 부회장은 5일 오후 1시, 사내 게시판 '샘톡(Sam Talk)'에 '유통군의 현재와 미래'라는 영상 메시지를 게시하고 "롯데가 유통 1번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영상에서 김 부회장은 롯데 유통군의 새로운 비전 및 나아갈 방향, 일하는 방식 변화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특히 그는 최근 몇 년간 고전한 유통군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직문화 혁신 △비즈니스 혁신 △포트폴리오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급변하는 사회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조직의 역량과 일하는 방식, 전반적인 문화를 혁신해야한다"라며 "특히 조직문화 혁신에서 5S 기반의 일하는 방식 정착돼야 할 것"이라 설명했다.

그가 강조한 5S는 고객 가치를 중심으로 한 선택과 집중을 통한 업무 방식 단순화(Simplify), 불필요한 시간 및 자원 낭비를 줄이기 위한 업무 방식 표준화(Standardize), 협업을 통한 공동의 시너지 창출(Synergy), 계열사가 힘을 모아 이뤄내야 할 사업의 확장(Scale), 직원간 목표와 목적을 공유하는 투명한 커뮤니케이션(Sharing) 등이다.

김 부회장은 이어 "비즈니스 혁신을 위해 11개 계열사에 대한 체질 개선을 진행할 것"이라며 "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성장을 위한 포트폴리오 혁신을 이루겠다"고 했다.

직원들이 가짐 다짐으로는 '고객이 쇼핑을 생각할 때 롯데가 가장 먼저 떠올라야 한다' 등이 제시됐다.

김 부회장은 올 2월 취임한 이후 직원과의 거리감을 좁히기 위한 소통에 신경쓰고 있다. 3월부터는 렛츠샘물이라는 직원 소통 프로그램을 통해 유통군 계열사 직원들과 나남을 갖고 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