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J제일제당, 유럽 공략 본격화…"2027년까지 식품매출 5000억원 목표"

공유
0

CJ제일제당, 유럽 공략 본격화…"2027년까지 식품매출 5000억원 목표"

비비고 만두 앞세워 유럽 K-푸드 시장 확대
동남아식 롤로 아시안 푸드 기업으로 성장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CJ제일제당 유럽 중장기 성장 전략 회의에서 최은석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이미지 확대보기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CJ제일제당 유럽 중장기 성장 전략 회의에서 최은석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유럽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CJ제일제당은 독일에서 열린 '유럽 중장기 성장 전략 회의'에서 만두와 가공밥, 한식 치킨 등 글로벌 전략제품(GSP) 등을 내세워 유럽 식품사업 매출을 오는 2027년까지 5000억원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5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18년 비비고 만두 등을 필두로 유럽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지난해까지 연평균 38%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매출은 4년 만에 4.5배로 성장한 약 6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측된다.
CJ제일제당은 먼저 현지 소비자들의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비비고 만두를 앞세워 한식 만두시장의 대형화를 꾀한다. 유럽인이 친숙한 닭고기를 활용한 만두와 미국에서 검증된 제품 등을 중심으로 라인업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건강을 추구하는 채식 인구를 겨냥해 100% 식물성 비비고 만두 신제품을 3분기에 출시하고, 가공밥 K-소스 등 글로벌 전략제품을 활용한 레디밀 시장 진입을 추진한다.

유럽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K-푸드의 경험치와 비비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데도 주력한다. 소비자와 접점이 많은 다양한 플랫폼 업체와 협업해 비비고 제품을 제공하고 소비 트렌드에 대한 데이터를 축적해 신제품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비비고 브랜드 인지도를 김치, 소스 등 다른 K-푸드 제품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하반기에는 '한식 치킨', '가공밥' 등 대중성을 갖춘 GSP의 유통채널 입점을 추진한다.

아시안 푸드 사업도 적극 확대한다. 유럽에서는 동남아식 롤이 한국식 만두보다 인지도가 높은 점을 반영해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밥과 면류의 제품 라인업을 늘려 유럽에서 '아시안 푸드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비비고' 브랜드로 K-푸드의 우수성을 널리 알일 것"이라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