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설탕 대신 스테비아"…메가커피, 대체 옵션 '타임 투 헬시' 선봬

공유
0

"설탕 대신 스테비아"…메가커피, 대체 옵션 '타임 투 헬시' 선봬

사진=메가커피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메가커피
최근 식음료 시장에서 퓨처 푸드로 급부상 중인 대체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뜨겁다. 미닝아웃 바람을 타고 채식 인구가 증가하면서 대체식품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다.

1일 커피브랜드 메가지엠씨커피(메가커피)에 따르면 이같은 트렌드를 반영해 다양한 대체 옵션을 담은 '타임 투 헬시'로 소비자를 공략 중이다.

타임 투 헬시는 기존의 설탕, 우유, 시럽을 대체할 수 있는 스테비아, 아몬드 밀크, 라이트 바닐라 시럽 등을 옵션으로 제안한다.

설탕을 대신할 수 있는 천연 감미료 '스테비아'는 풍부한 단맛을 낼 뿐 아니라 혈당 상승, 체중 증가를 억제하며 소비자 건강을 돕는다.

아몬드의 풍부한 영양소를 담아낸 '아몬드 밀크'는 진하고 고소한 맛에 저칼로리 식물성 토핑으로 건강 관리까지 이뤄낼 수 있는 균형감 잡힌 퓨처 푸드 옵션이다. 저당 시럽인 '라이트 바닐라 시럽'은 당 함량을 낮추고 달달함과 부드러운 풍미를 모두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메가커피 관계자는 "대체식품이 개인 건강과 친환경 트렌드에 따라 기존 맛은 유지하면서 칼로리와 환경을 고려한 토핑 옵션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