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진, 물류 메타버스 만들었다...'로지버스 아일랜드'

공유
0

한진, 물류 메타버스 만들었다...'로지버스 아일랜드'

한진 로지버스 아일랜드…"국내 물류업계 최초"
2025년까지 1조1000억 투자 계획…'비전 2025'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총괄 사장이 2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메타버스 '한진 로지버스 아일랜드' 오픈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이미지 확대보기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총괄 사장이 2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메타버스 '한진 로지버스 아일랜드' 오픈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
한진이 국내 물류기업 최초로 메타버스를 열었다. 1조1000억원을 투자해 '아시아 대표 물류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비전도 공개했다.

한진은 국내 물류업계 최초로 구축한 메타버스 '한진 로지버스 아일랜드' 오픈을 기념해 28일 서울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노삼석 한진 대표이사 사장과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사장이 참석해 한진 창립 80주년을 맞는 2025년까지의 비전과 마케팅 및 신사업 활동 등을 발표했다.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구축한 한진 로지버스 아일랜드는 미래지향적 물류세계를 모티브로 △미래형 풀필먼트 센터 △택배 터미널 △해상 운송·컨테이너 터미널 △항공·우주 운송까지 총 4개의 테마관으로 구성됐다.

한진은 메타버스를 통해 물류서비스에 대한 간접 경험을 제공해 MZ세대 등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고 아바타로 참여하는 업무 협약 체결 등 비즈니스에 필요한 활동들도 전개할 예정이다.
한진 메타버스 구축을 주도한 조 사장은 "물류는 이미 생활 깊숙이 들어와있다"며 "이커머스 활성화 등 라이프스타일과 소비패턴에 맞춰 물류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의 물류 니즈가 다양화화는 추세에 맞춰 (한진이) 물류업계 리더로서 물류를 재밌고 쉽게 만든 마케팅 활동이 로지테인먼트다"라고 설명했다.

조 사장은 또한 "아시아 탑 티어가 되기 위해서는 국내 시장에서부터 한진이라는 브랜드가 친근하게 느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조 사장은 물류(Logistics)와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를 결합한 로지테인먼트 마케팅 활동으로 택배를 소재로 한 게임인 '택배왕 아일랜드' 개발과 올해 하반기 공개 예정인 택배를 소재로 한 단편영화 제작 투자 등을 주도하고 있다.

노 대표는 이날 '비전 2025'를 직접 발표했다.

노 대표는 '아시아 대표 스마트 솔루션 물류기업'이라는 미래 한진 비전을 제시했다. 한진 창립 80주년을 맞는 2025년까지 1조1000억원을 투자 계획도 공개했다.

노 대표는 "올해를 새로운 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올해 경영목표인 매출 2조6640억원, 영업이익 1115억원을 달성하고 2025년까지 매출 4조5000억원, 영업이익 2000억을 달성해 아시아 대표 스마트 솔루션 물류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진은 이를 위해 △글로벌 역량 확장성 강화 △디지털 피보팅 △고객 가치 극대화 △ESG 경영을 실천의 4개 전략을 제시했다. 현재 12개국에 있는 해외법인을 2025년까지 19개국으로 확대하고 포워딩 사업 경쟁력 등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도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bh75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