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홈플러스, 非 수도권 첫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대전서 공개

공유
0

홈플러스, 非 수도권 첫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대전서 공개

20대·1인가구 비중 높은 상권특성 반영…간편식·와인 확대

홈플러스 대전유성점이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으로 리뉴얼 오픈한다. 사진=홈플러스이미지 확대보기
홈플러스 대전유성점이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으로 리뉴얼 오픈한다. 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이 비(非)수도권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대전에 선을 보인다.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은 기존점을 리뉴얼해 선보이는 초대형 식품전문매장이다.

홈플러스는 23일 대전 봉명동 소재 홈플러스 대전유성점을 9번째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으로 리뉴얼 오픈한다고 이날 밝혔다.

2003년 처음 문을 열고 영업을 시작한 홈플러스 대전유성점은 현재 전국 매출 순위 10위권에 근접한 고매출 매장 중 하나다. 연면적이 6만5583㎡(약 2만평)에 달해 전국 홈플러스 중 3번째로 크고, 영업면적은 약 2만3000㎡(약 6950평) 규모로 전국 홈플러스 매장 평균의 2배에 육박한다.

홈플러스는 이런 초대형 매장의 특성을 적극 살려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으로 리뉴얼해 상품 차별화와 쇼핑 최적화를 구현했다. 특히 지금까지 오픈한 8곳의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의 성공사례를 정교화해 완성도를 높였다.

대전유성점은 유성구뿐만 아니라 서구 월평동, 갈마동, 만년동부터 넓게는 대덕구와 중구 일부 지역 고객까지 흡수가 가능한 우수한 입지를 가지고 있다.

이에 리뉴얼을 통해 광역상권 흡수가 가능한 포맷으로 재단장하고 대전 중심부로의 상권확장을 노린다는 방침이다.
우선 지역 상권 특성에 맞춰 간편식과 델리(즉석식품) 등 1~2인 가구에 특화된 상품 구색을 강화했다. 이에 따라 베이커리와 델리, 샐러드바 등을 매장 전면에 배치시켜 입구에서부터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의 이미지를 고객들에게 각인시킬 수 있도록 조성했다.

델리 매장인 '푸드 투 고(Food to Go)'와 샐러드바 '프레시 투 고(Fresh to Go)'는 젊은 고객층의 발길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베이커리 카테고리도 보다 강화한다. '유러피안 베이커리 카페'를 콘셉트로 프리미엄&건강빵과 소용량 간식빵을 별도로 진열한다. 크로넛(Cronut)과 컵케이크 등 새로운 디저트라인도 마련했다. 특히 대전유성점에서만 단독으로 개발해 선보이는 '유성 책파이'는 384겹의 바삭한 파이에 초콜릿과 코코넛 가루가 더해진 빵으로 리뉴얼 오픈을 기념해 오는 29일까지 특가로 판매한다.

전국 홈플러스 최대 규모로 꾸며진 '더 와인 셀러'도 조성했다. 가성비 와인부터 프리미엄 와인까지 다양하게 진열돼 있다. 홈플러스 최초로 '그랑 크뤼 클라세(Grand Crus Classé)' 급의 최상급 와인 220여종을 구비했다.

이밖에도 지난 2월 인천간석점 이후 이달 초 서울방학점까지 리뉴얼 오픈 후 좋은 고객반응을 얻고 있는 축산(더 미트 마켓)과 수산 즉석 손질 코너(Made to order)와 이색 열대 과일 매대도 동일하게 구성해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의 구색을 갖춘 지역 내 핫플레이스로 자리잡겠다는 계획이다.

온라인쇼핑이 익숙한 젊은 층의 수요를 붙잡기 위해 온라인 배송역량도 보다 강화했다. 실제 올해 초부터 현재까지 홈플러스 대전유성점의 온라인 실적은 전년 대비 59% 신장했으며, 2년 전과 비교하면 무려 306%나 급성장했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대전유성점은 이번 리뉴얼 오픈을 통해 고객이 더욱 증가할 것을 대비해 온라인 배송 차량을 연내 40% 추가 확보해 급증하는 고객 수요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임재흥 홈플러스 영업부문장(상무)은 "비수도권 지역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대전유성점은 대전지역 최초이자 미래형 대형마트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중부지역 핵심상권인 대전, 충청지역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