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J대한통운 美 통합법인, '2022 녹색 공급망 파트너' 선정

공유
0

CJ대한통운 美 통합법인, '2022 녹색 공급망 파트너' 선정

CJ로지스틱스 아메리카 직원들이 물류 현황을 체크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이미지 확대보기
CJ로지스틱스 아메리카 직원들이 물류 현황을 체크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미국 통합법인 'CJ로지스틱스 아메리카(CJ Logistics America)'가 미국 물류 전문지 '인바운드 로지스틱스'에서 발표한 '2022 녹색 공급망 파트너'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인바운드 로지스틱스는 매년 지속가능한 글로벌 공급망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친환경 물류를 실천하는 기업 75곳을 녹색 공급망 파트너로 선정한다.

펠레시아 스트래튼 인바운드 로지스틱스 에디터는 "CJ로지스틱스 아메리카를 포함한 2022년 수상자 모두 지속가능한 물류 공급망 운영을 위한 약속을 모범적으로 실천했다"고 말했다.

CJ로지스틱스 아메리카는 친환경 물류를 실천하기 위해 미국 전역에 있는 사업장의 에너지 사용량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한다. △전기 △가스 △물 △천연가스 △재활용 △폐기물 등 6가지 항목을 사업장별로 관리하고 있으며, 매년 연간 목표를 산정해 전체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지속적인 물류 네트워크 리모델링과 최적화를 통해 화물차의 전체 이동거리를 단축해 탄소배출량을 감축하는 중이다. 이밖에도 고효율 조명, 태양광 패널, 친환경 포장 소재 등을 물류센터에 적극 도입해 녹색 물류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CJ로지스틱스 아메리카 관계자는 "고객과의 협업을 통해 녹색물류를 실천하기 위한 효율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발굴하는 지속가능경영 프로젝트를 상시 진행하고 있다"며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서 경제, 사회,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도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bh75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