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푸드, 2025년까지 배송차량 100% 전기차 전환

공유
0

롯데푸드, 2025년까지 배송차량 100% 전기차 전환

올해 수도권서 시범 운영 후 순차적으로 확대

롯데푸드의 '친환경 배송차량'. 사진=롯데푸드이미지 확대보기
롯데푸드의 '친환경 배송차량'. 사진=롯데푸드


롯데푸드가 오는 2025년까지 전국 영업장의 판매용 배송차량을 100%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한다고 26일 밝혔다.

판매용 차량은 전국 영업장에 배치돼 아이스크림, 육가공 등 냉동, 냉장 제품을 거래처에 납품할 때 사용한다.

먼저 올해 영업반경이 상대적으로 짧은 수도권에 현대 포터2 일렉트릭 20대를 시범 도입하고 2025년까지 총 159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실제 현장에서 전기차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각 영업장에 충전 시설도 설치한다.

롯데푸드 측은 배송용 차량을 친환경 전기 차량으로 교체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 2500t 가량 줄일 것으로 기대한다.

탄소중립 실천 외에도 장시간 운전하는 영업사원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배송용 전기차량을 도입했다고 전했다. 전기차량은 소음이 적고 주행감이 뛰어나다는 설명이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제조부터 배송에 이르기까지 모든 유통 과정에서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라며 “친환경 경영과 임직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