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협, 방콕식품박람회 참관···국내 수산식품 판로 개척

공유
0

수협, 방콕식품박람회 참관···국내 수산식품 판로 개척

수협중앙회는 태국 방콕식품박람회에 참관해 한국수산식품관 운영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수협중앙회는 태국 방콕식품박람회에 참관해 한국수산식품관 운영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수협이 태국 공략을 통해 국내 수산식품 판로 개척에 나선다.

수협중앙회는 지난 24일(현지시각) 태국 방콕식품박람회에 참관해 한국수산식품관 운영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이번 박람회는 아시아 최대규모의 국제식품전시회로 오는 28일까지 16개국, 1200개 업체가 참가해 수산물과 수산가공품 등 수산분야 전 품목이 전시된다.

박람회 기간 동안 수협은 △한국수산식품관 개설 △국내 수산물 전시 홍보 △현지 바이어 네크워크 정보 공유 △수출상담 주선 등 국내 업체의 해외 수출 판로 개척을 지원한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이날 박람회에서 태국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태국은 한국 수산물 수출 5위 국가이기 때문에 양국간 수산물 수출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국내 업체의 수출 확대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박람회 참가 목적을 말했다.

태국은 국내 수산식품의 동남아국가연합(ASEAN, 아세안) 시장 진출을 확대할 수 있는 관문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태국은 온‧오프라인 유통망이 잘 구축돼 있어 수협은 이를 교두보 삼아 국내 수산식품 신규판로 개척과 맞춤형 상품개발로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과 수협 조합장으로 구성된 시장 개척단은 이번 박람회 참관에 이어 오는 27일까지 4일간의 일정으로 태국 현지 수산물 유통·가공업체와 업무협의, 태국 한인상공회의소 관계자와 간담회를 잇따라 개최하고 수출 확대 전략을 구상한다.

아울러 국내산 수산물의 수출 경쟁력과 현지 소비 트렌드 파악을 위해 태국 대형유통매장과 가공장도 방문해 수산물 유통과 소비현황도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시장개척단에는 6개 조합장이 동행해 회원조합의 수출 품묵 발굴과 수산식품 개발 방향을 공동으로 모색할 계획이다.

수협은 이번 시장개척단의 활동을 계기로 태국 맞춤형 상품 개발을 추진하는 한편 현지 대형유통망·온라인 판촉망과 연계한 온·오프라인 수산물 판촉 행사를 개최해 수협 상품을 현지에 적극 알리고 수출 활성화의 물꼬를 터 나갈 예정이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