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셀트리온, 램시마 등 바이오시밀러 1600억원 규모 공급 계약

공유
0

셀트리온, 램시마 등 바이오시밀러 1600억원 규모 공급 계약

사진=셀트리온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은 24일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 비소세포폐암·전이성 직결장암 치료제 'CT-P16',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 등 약 1600억원 규모의 공급계약 체결을 공시했다.

이번 계약은 미국에서 빠르게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는 램시마(미국 판매명: 인플렉트라)의 공급 확대와 연내 허가를 기대하고 있는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16'의 신속한 글로벌 공급을 위한 것이다. 셀트리온은 이번 공급계약에 이어 2분기 내 추가 공급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램시마는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오리지널의약품의 점유율이 감소하는 가운데 램시마 점유율은 미국 주요 사보험사 등재에 따라 지난해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심포니헬스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4월 램시마의 미국시장 점유율은 29.4%에 달하며, 올해 들어 점유율이 6.8%p 상승했다.

램시마의 미국 점유율 상승은 향후 램시마SC의 미국시장 진출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램시마는 현재 유럽시장에서 오리지널제품 점유율을 상회하고 있으며 램시마SC 역시 최근 1년간 유럽에서 분기별 평균 42%의 가파른 성장률을 기록하며 정맥주사 제형인 램시마와 피하주사 제형인 램시마SC가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셀트리온은 내년에 램시마SC의 미국시장 상업화를 목표로 현재 임상 3상을 진행중이다. 램시마의 미국시장 점유율 확대와 유럽시장의 성장 트랙을 바탕으로 추후 미국시장에서 램시마SC로 스위칭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셀트리온은 연내 허가를 기대중인 바이오시밀러 'CT-P16'의 공급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의약품청(EMA)에 'CT-P16'의 판매 허가를 신청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바이오시밀러의 공급 확대에 따라 2분기엔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h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