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셀트리온, 항암제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특허 합의

공유
0

셀트리온, 항암제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특허 합의

미국·유럽 등 글로벌 규제기관 허가 신청 완료…연내 허가 기대
약 8조2000억원 규모 글로벌 베바시주맙 시장 진입 속도

사진=셀트리온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은 항암제 '아바스틴(성분명 베바시주맙)' 개발회사 제넨테크(Genentech)와 글로벌 특허 합의를 마치고 바이오시밀러 'CT-P16'의 출시를 위한 사전 작업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해부터 CT-P16의 글로벌 허가 승인 즉시 조기 판매가 가능하도록 오리지널의약품 개발사와 글로벌 특허 합의를 진행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특허 분쟁 없이 안정적으로 제품을 출시할 수 있다.

셀트리온은 일부 경쟁사와 달리 전이성 직결장암, 비소세포폐암, 난소암 등을 포함한 주요 적응증·요법에 대해 오는 9월부터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다만 국내에선 타사와 오리지널의약품 개발사 간 특허 무효심판이 진행되고 있어 그에 따른 영향을 주시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의약품청(EMA)에 CT-P16의 판매 허가를 신청했다. 연내 판매 허가를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의약품 시장조사 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20년 글로벌 베바시주맙 시장 규모는 64억900만달러(한화 약 8조2000억원)다. 그중 미국시장이 28억8600만달러(한화 약 3조6800억원)를 차지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오리지널의약품 개발사와 원만히 글로벌 특허 합의를 완료해 CT-P16의 안정적인 시장 출시를 위한 사전 작업을 마무리했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승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CT-P16을 조속히 시장에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h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