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요기요·GS리테일, 퀵커머스 '요마트' 시작…시너지 본격화

공유
0

요기요·GS리테일, 퀵커머스 '요마트' 시작…시너지 본격화

요기요 통해 GS더프레시 상품 1시간 내 배송

 요기요·GS리테일 요마트 오픈. 이미지=요기요이미지 확대보기
요기요·GS리테일 요마트 오픈. 이미지=요기요
요기요는 GS리테일과 손잡고 식료품과 생필품을 빠르게 배송 받을 수 있는 전국 즉시 장보기 서비스 '요마트'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요기요 인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중단됐던 요마트 서비스가 GS더프레시 매장을 바탕으로 재개된 것이다.

요마트는 요기요의 배달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GS리테일의 전국 대형 유통망 등 협업 시너지를 집약해 만든 요기요의 퀵커머스(즉시 배송) 서비스다. 지난해 말 GS리테일과 사모펀드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의 요기요 인수 이후 처음 선보이는 협업이다. 배달앱 최초로 즉시 장보기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해 퀵커머스 주도권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요마트는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슈퍼마켓(SSM)인 GS더프레시의 전국 매장을 통한 서비스가 가능해 별도 물류 센터 확보 없이 전국 배송망을 갖추게 됐으며 요기요 앱에서 음식을 주문할 때와 동일하게 1시간 이내 배송이 가능하다.

요마트는 요기요의 주문 결제 시스템과 GS리테일이 보유한 프리미엄 신선신품·HMR 등 다양한 상품 카테고리가 강점으로 꼽힌다. 취급품목수는 즉석식품, 잡화 등 약 1만개다. '심플리쿡', '우월한우' 등 GS더프레시에서 판매 중인 식품 브랜드도 주문할 수 있다.

장보기 구독 서비스도 제공한다. 요기요의 멤버십 서비스인 '요기패스'를 통해서다. 요기패스 구독자들은 음식 배달·포장뿐 아니라 요마트 장보기까지 이용할 수 있게 됐다.

17일 서울 노원구와 충남 천안시부터 시작해 상반기에는 전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최소 주문 금액은 1만5000원, 기본 배달비는 3000원이다.


이도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bh75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