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븐일레븐·미니스톱 '통합작업' 본격화…업계 '선두' 노린다

공유
0

세븐일레븐·미니스톱 '통합작업' 본격화…업계 '선두' 노린다

신속한 조직통합 및 업무표준화 작업 진행
조직 안정화 위한 '원 팀, 원 드림' 프로젝트 추진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이 미니스톱과의 통합적업을 본격화한다. 사진=세븐일레븐이미지 확대보기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이 미니스톱과의 통합적업을 본격화한다. 사진=세븐일레븐
지난 22일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승인 이후 인수를 위한 후속절차가 마무리되면서 코리아세븐과 미니스톱의 통합작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은 미니스톱과의 통합에 속도를 내겠다고 29일 밝혔다. 코리아세븐은 이번 인수를 통해 편의점 사업에 있어 전방위적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양사 시너지를 위해 회사 측은 신속한 조직통합 및 업무표준화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코리아세븐은 영업·점포개발 조직과 차별화 상품 통합작업을 우선적으로 진행하면서 물류, 전산, 시설 등 각종 제반 시스템의 일원화, 표준화, 고도화를 통해 사업 안정화와 경쟁력 강화를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미니스톱의 강점인 넓고 쾌적한 매장, 특화된 즉석식품의 핵심 경쟁력을 세븐일레븐의 차세대 플랫폼(푸드드림)과 융합해 경쟁력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푸드드림(Food Dream)’은 다양하고 차별화된 먹거리와 넓고 쾌적한 매장을 표방하는 미래형 편의점 모델로서 현재 가맹점의 수익 증대와 브랜드 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회사 측은 통합 이후 전국적으로 더욱 촘촘해진 점포망과 물류센터의 효율적인 활용을 통해 퀵커머스 강화 및 비용절감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 중이다. 동시에 롯데그룹 유통 계열사와 공동소싱, 통합 마케팅, 협업 상품 개발, 차별화 서비스 도입 등 그룹 내 핵심역량과 연계해 합병에 따른 시너지 효과도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코리아세븐은 과거 진행된 두 차례의 성공적인 M&A 경험을 살려 조직 안정화를 위한 ‘One Team, One Dream’ 프로그램도 적극 추진한다. 코리아세븐과 미니스톱 구성원간의 융합과 교감, 그리고 미니스톱 직원들의 빠른 적응을 돕기 위해 △기업문화 통합 프로그램 △소통 활성화 제도 △통합교육 및 간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진행해 업무 혼선을 최소화하고 조직 만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무엇보다 통합 과정에서 가장 세심하게 신경 쓰고 있는 부분은 가맹점과의 상생이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새로운 사업환경에 직면하게 된 미니스톱 경영주 및 직원들의 심리적 불안감을 해소하고 가맹점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롯데 가족으로서의 사업 경쟁력에 대한 이해와 소속감 고취, 브랜드 만족도 제고를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기존 세븐일레븐 경영주에게도 이번 인수에 따른 시너지 효과와 장점 등을 성실히 설명하며 하나의 통합 브랜드로 융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코리아세븐은 이번 미니스톱 인수를 통해 유통 핵심채널로 급부상 중인 편의점 사업의 경쟁력을 한층 공고히 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업계 최고의 생활 플랫폼으로 도약할 수 있는 모멘텀을 마련했다.

당장 미니스톱의 2600여개의 점포를 끌어안으며 프랜차이즈 편의점 사업의 근본적 경쟁력인 점포수도 약 1만4000개까지 확보하게 돼 국내 편의점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한층 높이게 됐다.

최경호 코리아세븐 대표이사는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세븐일레븐이 고객에게 사랑받는 대표 편의점 브랜드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디딤돌이 마련됐다”며 “차별화 상품, 운영 시스템, 인프라 설비, 혁신 플랫폼, 가맹점 상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레벨업 방안을 검토하고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두 회사가 가진 핵심역량이 융합되면 브랜드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는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