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양식품, 김정수·장재성 투톱 시대 개막

공유
0

삼양식품, 김정수·장재성 투톱 시대 개막

2022년 정기 임원인사, 조직개편 단행
김 부회장, 글로벌 사업 본격화 위해 해외 영업 직접 맡기로
기획, 지원, 재무 등 관리부문 업무는 장재성 부사장이 수행

삼양식품이 17일 김정수 총괄사장을 부회장(왼쪽, 대표이사)으로, 장재성 전략운영본부장(전무)을 부사장으로 각각 승진 발령하고 투톱 체제로 전환했다. 사진=삼양식품이미지 확대보기
삼양식품이 17일 김정수 총괄사장을 부회장(왼쪽, 대표이사)으로, 장재성 전략운영본부장(전무)을 부사장으로 각각 승진 발령하고 투톱 체제로 전환했다. 사진=삼양식품
삼양식품이 2022년 임원 정기 인사와 함께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김정수 부회장과 장재성 부사장의 투톱 체제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서기 위한 토대를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국내 대표 식품 수출기업으로서 급변하는 외부환경에 대응하고 글로벌 시장공략에 속도를 내기 위함이다.

17일 삼양식품은 김정수 총괄사장을 부회장(대표이사)으로, 장재성 전략운영본부장(전무)을 부사장으로 각각 승진 발령하고 투톱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김정수 부회장은 글로벌 영업을 위해 해외영업본부장 역할을 직접 수행하는 등 영업, 마케팅, 제품개발 등에 전념할 계획이다. 기획, 지원, 재무 등 관리부문은 전문경영인인 장재성 부사장이 맡는다.

최근 삼양식품은 미국법인과 중국법인을 설립하고, 아랍에미리트 '사르야 제너럴 트레이딩'과 MOU를 추진하는 등 해외사업 비중 증가를 반영해 글로벌 전략을 대폭 수정했다.

김 부회장의 해외영업본부장 겸직으로 글로벌 사업 환경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삼양식품은 조직 개편도 함께 진행했다. 생산, 영업, 관리시스템의 고도화에 나서면서 앞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할 방침이다.

먼저 밀양공장 준공을 대비해 생산본부장에 김동찬 이사를 상무로 승진 배치했다.

또 생산실행관리 시스템(MES), 품질관리시스템(QMS), 물류창고관리 시스템(WMS) 등을 도입해 글로벌 시장에 걸맞는 안정적인 생산체계를 갖추도록 했다.

여기에 더해 SCM 체계 정비와 국내외 물류 기반 구축을 위해 물류 전문가인 박경철 상무를 전진 배치했다. 향후 효율적인 수출 공급망 관리를 위해 조직을 강화할 예정이다.

지주사인 삼양내츄럴스는 중앙연구소를 설립해 글로벌 기준의 품질관리 기준 수립, 친환경 소재 개발과 투자, 신사업 진출 등에 집중할 방침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이번 인사와 조직개편은 급변하는 외부환경에 대응하고 글로벌 시장공략에 속도를 내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