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맥스, '아모레 출신' 심상배 대표 부회장으로 승진

공유
0

코스맥스, '아모레 출신' 심상배 대표 부회장으로 승진

코로나19 속 회사 성장 이끌어…이상인 코스맥스광저우 총경리도 사장 승진

코스맥스그룹 2022년 정기 임원 인사에서 심상배 코스맥스 대표이사가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사진=코스맥스
코스맥스그룹 2022년 정기 임원 인사에서 심상배 코스맥스 대표이사가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사진=코스맥스


코스맥스그룹은 2022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심상배 코스맥스 대표이사가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심상배 부회장은 1980년 태평양(현 아모레퍼시픽)에 입사해 40년간 화장품 업계를 두루 경험했다. 특히 경영 기획과 조직 운영의 전문가로 꼽힌다.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까지 거친 심 부회장은 코스맥스비티아이 감사를 역임한 후 지난 3월 코스맥스 대표에 선임됐다.

심 대표는 화장품 업계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상황에서도 코스맥스를 성장으로 이끈 경영 능력을 높게 평가 받았다. 올 들어 코스맥스는 지난 3분기까지 누적 매출 1조1702억원, 영업이익은 922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3.7%, 64% 성장했다.
이상인 코스맥스광저우 총경리도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 총경리는 급변하는 중국 시장에서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해 사업 성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코스맥스광저우는 중국 온라인 1위 고객사 '퍼펙트 다이어리'를 중심으로 신규 온라인 고객사 비중이 80%까지 증가하면서 올 3분기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5% 성장했다.

코스맥스 R&I센터(연구소)는 이번 인사와 함께 15개 랩(연구실)을 상위 부문별로 묶어 3개의 연구소(스킨케어·메이크업·SRE) 체제로 개편했다. 주영아 전무는 스킨케어 연구소장을, 서은주 전무는 메이크업 연구소장을 맡았다. 임두현 F2(Fellow, 이사급)는 상무로 승진하면서 SRE연구소장에 역임됐다.

코스맥스비티아이 R&I센터엔 바이오융합연구소를 신설해 기존 4개 랩의 상승효과를 더한다. 강승현 상무가 바이오융합연구소장을 맡아 신소재와 신제형 개발을 주도한다. 코스맥스 디지털사업본부 산하에는 CAI(코스맥스 AI) 랩을 연구소로 격상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CAI 랩장이었던 박천호 상무가 소장을 맡았다.

이어 ▲김상우(코스맥스엔에스 법인장) ▲김용범(코스맥스USA CFO) ▲황안순(코스맥스 경영지원본부 지원담당)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고 ▲김민수(코스맥스 생산본부 FM) ▲신봉기(코스맥스엔비티 구매본부장) ▲이훈식(코스맥스비티아이 해외마케팅본부) 이사가 각각 상무로 승진했다.

신규 이사 선임은 ▲김의택(코스맥스USA 생산담당) △김재희(코스맥스 디지털사업본부) ▲이원경(코스맥스비티아이 경영지원본부) ▲황인용(코스맥스바이오 경영지원담당) ▲정호(코스맥스파마 지원본부) 부장이 이사로 각각 선임됐고 우영화(코스맥스 R&I LL랩) 부장은 F2로 승진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