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븐일레븐 ‘제주우유파르페' 인기 뜨거워…'메로나'도 제쳤다

공유
0

세븐일레븐 ‘제주우유파르페' 인기 뜨거워…'메로나'도 제쳤다

프리미엄 청정우유 활용한 아이스크림…차별화 전략 통했다

세븐일레븐의 '제주우유파르페'가 '메로나'를 제치고 아이스크림 매출 2위에 등극했다. 사진=세븐일레븐이미지 확대보기
세븐일레븐의 '제주우유파르페'가 '메로나'를 제치고 아이스크림 매출 2위에 등극했다. 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이 지난 10일 출시한 ‘제주우유파르페’가 출시 하루 만에 아이스크림 전통강자 ‘메로나’를 뛰어넘을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25일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제주우유파르페는 출시 이후 지난 24일까지 전체 아이스크림 매출 순위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5월 말 출시했던 ‘제주우유빙수설’도 판매 시작 일주일 만에 아이스크림 매출 순위 8위에 올랐다.

제주우유 콜라보 아이스크림 2종을 합하면 현재 아이스크림 매출 1위인 ‘월드콘’ 보다 높은 수치다. 제주우유 콜라보 아이스크림 인기에 힘입어 6월 세븐일레븐 아이스크림 매출은 지난해 6월 대비 13.4% 증가했다.

제주우유파르페는 파르페 콘셉트의 아이스크림으로 청량한 제주 바다색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하단은 소다맛 샤베트로 시원하고 깔끔한 맛을 구현했으며 상단에는 고소한 제주우유로 만든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올려 완성했다.

제주우유빙수설은 제주우유를 넣은 우유얼음을 곱게 갈아 통팥과 연유를 올려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상품이다.

제주우유는 청정 지역 제주의 원유를 사용해 만든 프리미엄 우유 브랜드다. 세븐일레븐은 신선하고 건강한 이미지를 지닌 제주우유와의 협업으로 우유 아이스크림의 맛과 품질을 극대화했는데, 최근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아이스크림 수요가 높아지면서 이런 차별화가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세븐일레븐은 앞으로 제주우유를 활용한 바류, 모나카류 등 다양한 형태의 아이스크림 신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다.

임지현 세븐일레븐 음료주류팀 선임MD는 “아이스크림 성수기를 앞두고 프리미엄 청정우유인 제주우유와 협업해 디저트 아이스크림을 출시했다.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 브랜드와 손잡고 차별화 아이스크림을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